정유미-나영석, 나란히 실검 올라...악성루머 사실무근
정유미-나영석, 나란히 실검 올라...악성루머 사실무근
  • 최선은
  • 승인 2018.10.18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미 (사진=정유미 SNS)
정유미 (사진=정유미 SNS)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배우 정유미, 그리고 예능 PD 나영석이 나란히 실검에 이름을 올렸다.

 

모바일 메신저, 온라인 등을 통해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에 염문설 지라시가 유포됐다. 이 때문에 17일부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한 두 사람은 하루가 지난 18일까지 여전히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 나영석 PD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루머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나 PD는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힙니다"고 말했다.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각종 온라인,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소속 배우 정유미 씨 관련 악성 루머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유미는 앞서 영화 '82년생 김지영' 출연을 결정한 이후 악플러들의 '표적'이 돼 시달렸다. 이같은 소란이 가라앉기도 전에 그와 다작을 함께했던 공유가 이번 영화로 세 번째 호흡을 맞춘다는 소식이 이날 전해지면서 다시금 이슈가 됐다. 특히 팬들의 응원은 뜨거웠다. 하지만 지나친 악플들도 동반됐다.

 

나영석 PD는 예능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며 성공 신화를 이뤄온 그의 사단에서 잡음이 발생했다. 예능 '알쓸신잡'에서 한 사진작가의 작품을 무단 사용하면서 논란에 오른 것이다. 나영석 PD가 편집의 전 과정에 참여하지는 않기 떄문에 책임론은 과하나, 여전히 이름이 오르내린다. 관련해 제작진은 인정하고 사과를 내놓았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