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21:10 (수)
카카오 카풀 반발 택시파업, 우려했던 '교통대란' 없어
카카오 카풀 반발 택시파업, 우려했던 '교통대란' 없어
  • 최선은
  • 승인 2018.10.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카카오의 카풀사업 진출에 반발, 전국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24시간' 운행중단에 나선 18일 전국적으로 우려했던 '택시 대란'은 없었다.

 
택시업계가 이날 오전 4시부터 운행중단에 들어간다고 예고했지만, 그 파장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 서울은 대부분 정상 운행한 반면 경기·인천 등 일부 지역에서만 운행을 중단해 시민들이 출근길 불편을 겪었다.

 
택시업계는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는 현행 운수사업법을 위반한 엄연한 불법이라며 현행법에 카풀이 가능한 '출퇴근 시간'이 명확히 규정돼 있지 않아 사실상 24시간 운영, 택시 생존권을 침해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카카오 측은 택시 수요가 시간·장소에 따라 급격히 변하지만, 공급은 경직돼 수급 불균형이 생기고 있다며 서비스 도입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