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특보, 문재인 정부 원색비난...'대왕적폐' 비난수위 높아
강연재 특보, 문재인 정부 원색비난...'대왕적폐' 비난수위 높아
  • 최선은
  • 승인 2018.11.06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연재 / MBC 캡처 화면
강연재 / MBC 캡처 화면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강연재 자유한국당 법무특보가 문재인 정부를 원색비난해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강연재 특보는 여러차례 현 정부를 향한 반론을 제기해왔다. 대북기조는 물론 경제 등 정책과 관련해 '대왕적폐' '제왕 대통령' '경제 빨갱'이 등 다소 원색적인 비난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강연재 특보는 3일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탄핵을 거론해 충격을 안겼다. 그에 따르면 이런 발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대입한 '미러링'인 셈이다. 

 

강연재 특보가 이런 글을 내놓은 이유를 살펴보면 그는 박근혜, 이명박 등 전직 대통령의 징역형이 살인죄 초범보다 더한 것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현재 국민 행복지수가 보수정권의 집권시절보다 더 낮다는 체감온도를 바탕으로 현 정부의 무능함을 지적했다.

 

강연재 특보는 글을 통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역할을 '대통령 대행'이라 주장하며, '탄핵사유'라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개판이란 소리가 절로 나온다"는 개인적 심경을 올리기도 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