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온수매트… 생활용품의 위협 어디까지?
라돈 온수매트… 생활용품의 위협 어디까지?
  • 최선은
  • 승인 2018.11.0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 온수매트 (사진=MBC 캡처)
라돈 온수매트 (사진=MBC 캡처)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라돈 침대 매트리스에 이어 라돈 온수매트까지 소비자들의 불안이 가시지 않는다.

 

특히 한겨울을 앞두고 벌써부터 방한용품을 속속 꺼내고 있는 가구들이 늘고 있는 요즘 일부 온수매트 제품들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식은 그야말로 청천벽력이다.

 

라돈은 1급 발암물질로, 폐암, 피부암 등을 유발하는 요인이다. 라돈 온수매트와 관련한 고발은 5일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이뤄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주부가 사용 중인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며 제보했고, 검사 결과 법적 기준치를 웃도는 수치인218Bq/㎥가 측정됐다. 또 다른 가정에서도 온수 매트의 라돈 수치가 1520 Bq/㎥로 검출됐다. 해당 온수매트 제조사는 자체 측정 결과 정상수치가 나왔다고 해명했지만 우려를 불식시키긴 힘들어 보인다.

 

이로 인해 이날 라돈 측정기가 큰 관심을 받았다. 직접 측정하고 확인해보겠다는 것이다. 각종 생활제품에 대한 우려로도 번지고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