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실적발표] 우리은행, 누적 순이익 1조934억원… '사상 최대'
[3분기 실적발표] 우리은행, 누적 순이익 1조934억원… '사상 최대'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8.11.09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로고
우리은행 로고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우리은행은 연결기준으로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1조93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전월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38.0% 늘어난 수준으로, 지난 1년간 순익 1조5121억원을 넘어선 사상 최대 실적이다.


이자이익은 7.6% 증가한 4조1971억원을 기록했다. 우량 중소기업 중심의 자산성장과 핵심 저비용성 예금의 유치 노력에 힘입어 견조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 말 대비 5.4% 증가했고 핵심 저비용성 예금도 꾸준히 증가하는 등 향후 수익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
 

비이자이익은 8163억원으로 22.1% 감소했다. 은행 측은 "새 국제회계기준에서 투자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비이자이익에서 제외돼 전년동기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비이자이익 가운데 수익증권과 방카슈랑스 판매 호조로 자산관리부문 수수료는 20.2% 증가했다. 외화·파생관련 부문 이익도 14.1% 늘었다.
 

글로벌 부문 이익은 10.4% 증가한 1500억원 수준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2.00%로 전분기와 같았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6%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연체율은 0.34%로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NPL 커버리지 비율은 127.1%로 전분기 122.3%에서 개선됐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