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21:40 (월)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SK 두산 꺾고 8년만의 우승...한동민 연장 13회 결승포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SK 두산 꺾고 8년만의 우승...한동민 연장 13회 결승포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8.11.13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SK와이번스가 두산베어스를 꺾고 8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한동민은 13회 결승홈런을 터뜨려 우승의 주역이 됐으며 생애 첫 한국리시즈 MVP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SK와 2년 계약의 마지막 해였던 미국 출신 트레이 힐만(55) 감독은 출범 37년째를 맞이한 KBO리그에서 외국인 사령탑 최초의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SK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전 4승제) 6차전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13회초 한동민이 두산 투수 유희관으로부터 결승 솔로 홈런을 날려 5-4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2010년 이후 8년 만이자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연장전에서도 10,11,12회에 승부를 내지 못한 양팀은 13회초 한동민이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두산 투수 유희관의 시속 129㎞ 속구를 받아쳐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결승 솔로포를 날려 5-4로 앞서 나갔다.

 

왼손 에이스 김광현은 13회말 마운드에 올라 삼진 2개를 포함한 삼자범퇴로 리드를 끝까지 지켜 8년만의 SK 우승의 감격을 다시 맛보았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