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일본 관계 악화 가속화 주장
문재인 정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일본 관계 악화 가속화 주장
  • 최선은
  • 승인 2018.11.22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소녀상 (사진= 픽사베이)
위안부 소녀상 (사진= 픽사베이)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소식에 일본 정부가 한일 관계 악화 가속화를 주장하며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21일 마이니치신문과 NHK 등 일본 주요 언론은 한국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에 따라 설치한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발표했다며 일본 정부가 성실한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해 온 만큼 한일 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에게 치유금을 지급하는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화해치유재단은 양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고 확인해 설립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한국 정부가 위안부합의 자체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재단 해산 절차에 들어갔고 지난달에는 대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내렸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