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가계 빚 1500조 돌파 '사상 최대'...가계대출 큰 폭 확대
한국은행, 가계 빚 1500조 돌파 '사상 최대'...가계대출 큰 폭 확대
  • 최선은
  • 승인 2018.11.22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로고
한국은행 로고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중 가계신용'에 따르면 이 기간 가계신용은 1514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말 가계신용은 1492조4000억원으로, 3개월 새 2조원의 빚이 불어났다.


세부적으로는 가계대출이 1427조7000억원으로 18조5000억원 늘었고, 판매신용이 86조7000억원으로 3조6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의 경우 예금은행에서 14조2000억원, 기타 금융기관에서 4조2000억원 늘었다. 예금은행은 주택담보대출이 확대되면서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했고, 기타 금융기관은 여신전문기관 등 가계대출 취급이 줄었으나 보험기관·연기금에서 소폭 확대됐다.


판매신용의 경우 여신전문기관에서 3조6000억원 증가했다. 한국은행은 "3분기 중 추석 연휴 등으로 인한 신용카드 이용 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저축은행·대부업체 등 각종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과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합친 통계다. 가계 부채를 포괄적으로 보여주는 지표로 통한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