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이민정-홍선영 등 실검 장악, 웃음X짠내 단짠단짠 폭발
'미운우리새끼' 이민정-홍선영 등 실검 장악, 웃음X짠내 단짠단짠 폭발
  • 최선은
  • 승인 2018.11.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미운 우리 새끼’
사진= ‘미운 우리 새끼’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미운 우리 새끼’가 이민정, 임원희, 정석용, 홍진영, 홍선영 등으로 실검을 장악하며 日夜 시청자의 채널을 고정시켰다.

 

25일 ‘미운 우리 새끼’는 KT 화재로 시청률 집계가 안되는 중에도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TOP 10 순위를 점령하며 국민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 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배우 이민정은 남편 이병헌과 4살 아들의 일상 에피소드로 母벤저스는 물론, 시청자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민정의 아들은 아빠가 누구냐는 질문에 “우리 아빠, 유진 초이”라고 답해 어떤 분이 “너희 아빠가 외국사람이야?”라는 오해를 샀다고 했다. 이어 프러포즈 받을 당시, 눈치가 백단인 이민정에게 이병헌이 “너 끝나고 화장실 가지마”라는 말만 세 번을 해서 “너무 티가 났다”고 해 큰 웃음을 안겼다.

 

대마도로 태진아와 함께 ‘노사연&이무송’의 쉰혼 여행을 떠난 김건모는 꽃사슴 투어로 눈길을 끌었다. 꽃사슴 애칭의 노사연을 위해 공원을 찾았으나 1시간이 넘도록 꽃사슴이 나타나지 않자 춤과 노래로 지루함을 견디는 사태가 벌어졌다. 아쉬움을 남기고 숙소에 도착한 노사연과 이무송은 건모가 준비한 ‘하트 쉰혼방’에 큰 감동을 받았다. 이어 구운 족발과 벵에돔회로 즐거운 저녁 만찬을 하면서 러브샷으로 쉰혼 여행을 마무리했다.

 

임실 읍내에 나간 임원희와 정석용은 짝사랑 흑역사 배틀로 역대급 짠내 케미를 선사했다. 두 사람은 여자에게 전화를 거는 술 버릇부터 그동안 겪었던 짝사랑의 아픔과 추억을 공유하며 서로를 응원했다. 이어 노래방에 가서 슬픈 이별, 사랑 노래를 연이어 부르며 ‘짠듀오’로 등극, 보는 이마저 짠하게 만들었다.

 

지난 주에 이어 홍진영&홍선영 자매는 마트에서도 흥이 폭발했다. 수제비를 만들기 위해 장을 보러 간 홍선영은 시식 코너를 돌며 온갖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는가 하면 수제비 재료로 13만원어치 장을 봐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다정한 홍자매도 집에서 수제비를 하기 시작하자 홍진영은 “자기가 하기 싫은 거 나한테 막 다 시킨다”며 화를 내고, 홍선영은 “너는 시키면 그냥 하지. 뭘 말이 많에!”라고 투닥거려 현실 자매 케미를 그대로 보여줬다.

 

이어 홍선영은 발로 반죽을 밟아야 수제비 쫄깃함이 더한다며 독특한 반죽법을 선보였다. 또 요리하는 와중에 홈쇼핑을 보며 ‘고기 세트’ 구매를 놓치지 않는 민첩함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수제비+대패삽겹살+파김치로 완벽한 삼합을 만들어 보는 이의 침샘을 자극했다.

 

이 외에 다음 주에는 배정남과 함께 영화 배우 이성민이 ‘미우새’에 출연할 것이 예고돼 한껏 기대감을 안겨주었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