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시댁 살이 시작 시청률 37.5%로 상승
'하나뿐인 내편', 유이 시댁 살이 시작 시청률 37.5%로 상승
  • 최선은
  • 승인 2018.12.0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2TV '하나뿐인 내편'
사진= KBS2TV '하나뿐인 내편'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KBS2 주말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12월 2일 방송에서 김도락역 유이가 결혼을 하고 왕대륙역 이장우와 함께 시댁에서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친아버지 강수일역 최수종과 같은 울타리에 유이가 살게 되면서 긴장감은 더욱 높아지고 이날 48회 시청률은 기존 ‘하나뿐인 내편’ 전국 최고 시청률 36.4% (11월 25일, 44회)를 깨고 지금까지 ‘하나뿐인 내편’ 방송 중 가장 높은 시청률 37.5%를 기록했다.

 

이러한 시청률 상승세를 앞으로도 ‘하나뿐인 내편’이 계속 유지 한다면 이전 동시간대 방송한 KBS2 ‘같이 살래요’가 이전 마지막회에 기록한 자체 최고 시청률 38.8%를 깨고 ‘하나뿐인 내편’ 이 새 KBS2 주말 드라마 시청률 역사를 쓰게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하나뿐인 내편’ 은 현재 방송되는 TV 프로그램 중 지상파와 종편, PP 프로그램 전체를 통틀어 유일하게 전국 시청률 30%대가 넘는 프로그램이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