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조정민, 매력적인 삶 조명
트로트가수 조정민, 매력적인 삶 조명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8.12.0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조정민 SNS
사진= 조정민 SNS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한일 양국에서 활발한 활동 중인 트로트가수 조정민이 4일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높은 곳을 향한 가수로써 열정을 드러냈다.

 

조정민은 올해 33세로, 데뷔 4년차다. 국민대 피아노과 학사 출신이나 예술인의 길을 걷지 않고 트로트 가수라는 전혀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그가 밝힌 이유는 바로 장윤정의 성공이다. 그가 집안의 채무를 모두 갚고 수억대 재산을 축적한 길을 보며 따라가게 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그런 마음은 데뷔 후 달라졌다. 보다 진지한 자세로 음악을 즐기고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정민은 실력보다 외모로 먼저 주목받은 경우다. 이지적인 외모에 볼륨감 넘치는 몸매까지 트로트가수로는 보기 드문 젊은피다. 그의 SNS에는 훈녀미 가득한 조정민의 셀카 사진이 가득하다. 특히 20대라도 믿을 정도로 무결점 피부와 상큼한 매력을 자랑한다.

 

그런 조정민은 실력까지도 인정받았다. 그를 발굴한 설운도는 "음악성이 월등했다"고 평가했으며, 현재 일본 데뷔를 통해 재일동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