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백진희, 강지환 향해 애달픈 눈물 쏟아내다!
'죽어도 좋아' 백진희, 강지환 향해 애달픈 눈물 쏟아내다!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8.12.06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사진=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늘(6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에서는 백진희(이루다 역)가 예상치 못했던 소식을 듣고 혼비백산 됐다고 해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음을 짐작케 한다. 

 

앞서 어제(5일) 방송에서 이루다(백진희 분)는 자신을 양다리로 오해하고 타임루프를 이용해 강준호(공명 분)와의 데이트를 망친 백진상(강지환 분)에게 제대로 분통을 터트렸다. 게다가  두 사람이 함께 겪고 있던 타임루프가 갑자기 소멸되는 기이한 현상까지 생겼다. 하지만 막상 백진상이 누군가에게 쫓기는 위험에 처하자 이루다는 그를 구하기 위해 사라진 타임루프를 간절하게 소환해 시청자들을 애태우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백진상을 향해 뜨거운 눈물을 보이는 이루다의 모습이 포착, 그의 앞에서 처음으로 슬픈 감정을 분출한 이유에 대해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애달파 보이기까지 한 그녀의 표정에서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났음을 예고,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백진상의 포옹에 진저리를 쳤었던 그녀가 급기야 백진상에게 다가가 와락 안긴 믿기 힘든 광경까지 그려진다. 두 앙숙 사이 뜻밖의 심쿵 기류는 물론, 예측불가한 스토리가 펼쳐질 것을 예감케 하며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과연 이루다가 백진상을 향해 뜨거운 눈물을 쏟은 이유는 무엇일지 오늘(6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무한 자극하고 있다.  

 

강지환과 백진희의 심쿵과 아련을 오가는 에피소드는 오늘(6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2TV ‘죽어도 좋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