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즈키컵, 박항서의 베트남 10년만에 우승
스즈키컵, 박항서의 베트남 10년만에 우승
  • 최선은
  • 승인 2018.12.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베트남-말레이시아 결승 2차전 단독 생중계
스즈키컵 (사진=SBS)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꺾고 10년 만에 처음으로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우승하자 베트남 전역은 열광의 도가니속으로 빠져 들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에서 베트남은 전반 6분 만에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으로 돌파한 응우옌 꽝하이의 크로스를 최고참 응우옌 안둑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발리슛을 성공시켜 결승골을 넣었다.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이 우승한 것은 2008년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특히 박 감독은 베트남을 지휘하면서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대 첫 4강 진출에 이어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으로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새롭게 썼다.

 

우승이 확정되자 4만 관중이 운집한 미딘경기장을 비롯 베트남 전역에서 축구 팬들은 서로 얼싸안으며 덩실덩실 춤을 췄고, 주먹을 불끈 쥐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