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천사 전 쇼트트랙 선수, 폭행 피해자 양심선언
변천사 전 쇼트트랙 선수, 폭행 피해자 양심선언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8.12.1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화면캡처
사진= JTBC 화면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변천사 전 쇼트트랙 선수가 폭행 피해자라고 양심선언을 했다. 

 

변천사 선수가 손석희와의 인터뷰에서 스케이트 업계의 고질적 병폐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심석희 선수를 응원해주기 위해 인터뷰에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그녀는 인터뷰에서 업계 내부의 폭행 및 가혹행위가 얼마나 비일비재했는지 폭로했다.

 

변천사는 어제 양대 포털 실검에 올랐으며 이에 대한 응원글 역시 봇물을 이루고 있다.

 

한편, 변천사는 대한민국의 전 여자 쇼트트랙 선수로 신목고등학교 재학 시절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뽑혔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