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SBS 연기대상 신혜선, "신동엽선배님, 이제훈씨와 함께 ‘연기대상’ 유종의 미 거두고 싶다"
2018 SBS 연기대상 신혜선, "신동엽선배님, 이제훈씨와 함께 ‘연기대상’ 유종의 미 거두고 싶다"
  • 최선은
  • 승인 2018.12.3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SBS 연기대상
2018 SBS 연기대상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2018 SBS 연기대상’(연출 민의식PD)의 진행자 신혜선이 “신동엽선배님, 이제훈씨와 함께 ‘연기대상’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라는 진행포부를 밝혔다.

 

신혜선은 2018년 SBS에서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와 ‘사의 찬미’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감성풍부한 명품 연기를 선보였다. 덕분에 ‘흥행여신’과 더불어 ‘新 로코퀸’, ‘라이징스타’라는 숱한 수식어와 함께 시청자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것. 현재는 영화 ‘결백’ 촬영중에 있다.

 

그런 그녀가 2018년 12월 31일 월요일 밤 8시 55분부터 상암프리즘 타워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18 SBS 연기대상’시상식에서 방송인 신동엽, 그리고 연기자 이제훈과 함께 MC로 활약하게 된다.

 

우선 신혜선은 인사말에서 “올해 유달리 SBS를 통해서 인사드릴 기회가 많았는데, 이렇게 연기대상에서도 SBS에서 뵙게 되었다”라며 “처음 MC제의를 받았을 때 기쁘기도 했지만, 사실 조금은 긴장이 된다”라며 겸손함을 보였다.

 

그리고는 이번 시상식에서 같이 진행을 하게 된 신동엽과 ‘미운오리새끼’에서 호흡을 맞춘 때를 떠올리며 ”당시 신동엽 선배님께서 워낙 편하게 이끌어주신 덕분에 금방 긴장이 풀려서 프로그램에 빠져들었다“라며 ”이번에도 선배님이 든든하게 지켜주시니까 더욱 믿으면서 진행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들려준 것.

 

또한, 이제훈에 대해서도 그녀는 “평소 이제훈씨 팬이었는데, 이렇게 같이 진행하게 된다는 소식에 반가웠다”라며 “덕분에 더욱 기대가 되고, 세 명 모두 좋은 호흡, 재미있는 진행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었으면 좋겠다”라며 기대감도 감추지 않은 것이다.

 

마지막에 이르러 신혜선은 “2018년의 마지막날인 31일에는 꼭 SBS연기대상과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그리고 2019년 새해에도 시청자분들 늘 건강하시고, 복도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라며 깔끔하게 마무리 인사를 건넸다.

 

한편, 이번 SBS 연기대상에서는 현재 인기리에 공연중인 명품뮤지컬 ‘마틸다’의 특설무대가 펼쳐지고,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입곱입니다’에서 조정부 3인방으로 활약한 안효섭과 조현식, 이도현의 깜짝 축하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신혜선이 신동엽, 이제훈과 함께 진행을 맡아 더욱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2018 SBS 연기대상’은 12월 31일 월요일 밤 8시 55분부터 SBS-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