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아우터에 비친 ‘봄 내음’
구호, 아우터에 비친 ‘봄 내음’
  • 최선은
  • 승인 2019.01.0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호(KUHO)
구호(KUHO)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구호(KUHO)가 따뜻한 봄날을 기대하게 하는 봄 시즌 화보를 공개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는 이번 봄 시즌 컨셉을 ‘나들이’로 잡았다.

 

특히 부드러운 컬러의 아우터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룩을 선보였다.

 

구호의 브랜드 모델인 배우 정은채는 구호의 미니멀한 간절기 아이템을 착용하고 봄 햇살 아래 그림 같은 자태를 연출하는 등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구호는 한 겨울의 무거운 아우터를 대신할 가볍고 따뜻한 감성의 간절기 아우터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클래식한 실루엣의 맥코트에는 부드러운 컬러의 체크 패턴을 적용해 화사한 느낌을 살렸다. 목깃과 소매에는 고급스러운 가죽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포인트를 줬다.

 

또 차분한 라이트 그레이 컬러의 트렌치 코트에는 은은한 소재감과 함께 미니멀한 디자인을 담아냈다.

 

구호의 트렌치 코트는 딱 떨어지는 클래식한 실루엣이 매력적이며, 일반적인 코튼 소재의 트렌치 코트와 달리 폴리 혼방 소재로 디자인돼 구김이 적고 편해 실용적이다.

 

구호는 슬림하게 감기는 상의와 유연한 실루엣의 하의의 조화를 통해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남성적인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테일러드 재킷과 여성스러운 실루엣의 언밸런스(Unbalance) 스커트, 청키 스니커즈(Chunky Sneakers)를 함께 매치해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김현정 구호 디자인실장은 “봄을 생각할 때 ‘나들이’는 뺄 수 없는 영역이고, 부드러운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컬러와 패턴을 다양하게 접목해 디자인했다” 라며, “클래식한 체크 코트와 함께 블랙 데님 진, 미니멀한 디자인의 화이트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세련된 간절기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