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앤알바이오팹, 3D 프린팅 의료기기(두개골성형재료) 베트남 품목 허가 획득…현지 시장 진출 본격화
티앤알바이오팹, 3D 프린팅 의료기기(두개골성형재료) 베트남 품목 허가 획득…현지 시장 진출 본격화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1.3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앤알바이오팹 CI
티앤알바이오팹 CI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246710, 대표이사 윤원수)이 자사가 개발한 3D 프린팅 의료기기(두개악안면골성형재료) 제품에 대해 베트남 당국의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 받은 티앤알메쉬(TnR Mesh)는 두개악안면의 외상 또는 수술 등으로 인한 결손 부위를 재생/재건하는 인공지지체(임플란트)로 모두 18가지의 모델로 구성돼 있다. 티앤알메쉬는 특히 생분해성 생체 재료를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것으로 수술 중 성형이 쉽고, 수술 후 환자의 후유증이나 부작용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회사가 베트남으로부터 최초로 품목 허가를 받은 제품으로서, 베트남 수출의 물꼬를 텄다는 데 의의가 있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지난해 베트남 현지 의료기기 유통 전문 기업과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베트남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베트남은 인구가 많고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을 뿐 아니라, 현재 자국의 의료 시스템을 개선하고 질적 향상을 이루기 위한 정부 정책이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건강보험 확대, 의료 인프라 구축, 헬스케어 등 보건의료의 다각적인 분야에서 높은 수요가 발생하고 있어, 티앤알바이오팹의 베트남 시장 진출은 회사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수출 품목을 더욱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을 넓히기 위해 매진할 계획"이라며, "현재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각국의 인∙허가 획득도 추진 중이며, 베트남을 거점 삼아 동남아시아 시장을 더욱 확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티앤알바이오팹(T&R Biofab)은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생물학적 제제 및 의료용 기기 제조 기업으로 지난 2013년 설립됐다. 주요 제품은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생분해성 의료기기 △조직∙장기 바이오프린팅을 위한 바이오잉크 △체외 시험을 위한 오가노이드(Organoid, 장기유사체) △3D 프린팅 세포 치료제 △3D 바이오프린팅 시스템 등이다. 지난해 11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