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대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 높은 취업률 보여
여주대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 높은 취업률 보여
  • 최선은
  • 승인 2019.02.1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맞춤 교육성과 제대로 나타나고 있어
여주대 제공
여주대 제공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여주대(총장 윤준호)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함께 시행하는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이 높은 교육성과와 취업률을 보이고 있어 관심을 받고 있다.

 

여주대에 따르면 2019년 2월 현재 취업률이 88.3%로 2018년 최종 취업률을 달성했으며, 최종적으로 9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예상하고 있다고 한다.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은 우선 참여기업 현장에서 요구되는 실무 중심의 맞춤교육으로 전공수업과 중복되지 않는 범위로 100시간 내외의 수업을 실시한다.

 

교수-기업-학생이 팀이 되어 기업에서 요구하는 애로기술 및 공정개선 등 공동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2018년에는 7개 프로젝트에 기업 10명, 교수 8명, 학생 54명 등 총 72명이 참가하여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또한 기업현장을 이해하기 위해 참여기업에 4주 이상 현장실습을 통해 취업연계를 지원하고 있다.

 

이런 결과 2018년 중소기업 인력양성사업 성과보고회에서 대학 우수사례로 선정되면서 보건의료행정과 박지수 학생이 최우수상을, 보건의료행정과 이수재 교수가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집중적인 수업과 프로젝트, 실습 등 실전 참여형 기술인력 양성 교육이 잘 이루어지고 기업과 학교, 학생, 학부모까지 모두 적극 참여한 결과”라면서 2019년에는 더 많은 성과를 내기위해 학교에서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의 지원도 중요하지만 학교와 교수, 학생의 적극적인 노력이 좋은 결과를 보여준다는 실증적 사례로 보여주고 있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