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대림시놀’로 세계 윤활유 첨가제 시장 공략에 나선다
대림산업, ‘대림시놀’로 세계 윤활유 첨가제 시장 공략에 나선다
  • 최선은
  • 승인 2019.03.1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시놀 신규 공장이 들어서게 될 여수 국가 산업단지 내 대림산업 석유화학 공장
대림시놀 신규 공장이 들어서게 될 여수 국가 산업단지 내 대림산업 석유화학 공장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대림산업(대표 김상우) 은 독자기술로 개발한 윤활유 첨가제인 대림시놀(DaelimSynolTM)의 상업생산을 위한 신규 공장건설 투자에 나선다고 3월 19일 밝혔다. 시놀(Synol)은 합성유(Synthetic Oil)의 줄임말이다. 대림시놀은 대림이 만든 고부가가치 윤활유 첨가제의 의미를 담고 있는 브랜드명이다. 대림은 총 400억원을 투자하여 연간 5천톤 규모의 윤활유 첨가제를 생산할 예정이다. 여수 국가산업단지 내에 건설되며, 올해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대림시놀은 자동차와 각종 산업용 기계설비에 사용되는 윤활유의 점도조절과 품질 향상을 위한 필수첨가제다. 다른 제품과 비교할 때 윤활유 핵심 물성이 우수하다. 저온에서 윤활유의 흐름을 개선시켜 품질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윤활유 교환 주기도 크게 늘려주었다. 미국 및 유럽의 주요 윤활유 제조사에서 약 2년동안 시제품 평가기간을 거친 후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았다. 특히 미국 식품의약국 FDA와 위생협회의 H1등급(식품 접촉 가능) 인증을 획득하여 대형 식품가공 기계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윤활유 첨가제 시장은 친환경 정책과 기계설비의 고성능화 요구에 따라 년 평균 4.3%의 고성장이 전망된다. 또한, 특화된 기술력이 뒷받침 되어야 시장진입과 경쟁이 가능하다. 대림산업은 자체 연구개발을 통해 공정 및 촉매기술을 자립화 하였고 미국, 중국, 러시아 등 다수의 국가에서 특허권을 확보하였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5년 간의 연구개발 끝에 2017년 대림시놀 독자 개발에 성공하였다.

 

대림은 이번 투자를 통해 미국, 유럽, 아시아 등 글로벌 윤활유 첨가제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향후에는 대림시놀 공장을 연산 3만톤 규모로 추가로 확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윤활유 첨가제 분야를 포함하여 석유화학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는 동시에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 판매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전략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의 폴리부텐 생산회사인 대림은 이번 투자로 폴리부텐과 윤활유 첨가제 사업에서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였다. 더불어 “현재 미국과 한국의 대형 윤활유 및 윤활유 첨가제 제조사와 대림시놀 공급을 위한 최종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며 “기존 경쟁제품 대비 품질과 가격에서 충분한 경쟁우위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림은 프로젝트의 발굴, 기획, 지분투자, 금융조달, 건설, 운영 및 관리까지 사업의 전 과정에 참여하는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을 적극 육성 중이다. 올해 1월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내 8만톤 규모의 폴리부텐 공장 건설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