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공개, 지창욱 측 해명 공식입장
'그것이 알고싶다' 공개, 지창욱 측 해명 공식입장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3.2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화면캡처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화면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지난 23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편에 지창욱이 린사모와 클럽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관심을 받았다.

 

문제는 '린사모'가 버닝썬 20%의 지분을 가진 해외 투자자로 '버닝썬' 사태에 어느정도 알려진 사람 이기 때문이다.

 

린사모에 대해 버닝썬 전 직원은 "스케일이 엄청 컸다. 삼합회 대장도 데리고 오고 그랬다. 3대 깡패있지 않나. 야쿠자, 마피아, 삼합회"라고 회상했다.

 

이에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와 관련해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며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것이 알고 싶다'측 역시 24일 "방송 중 배우 지창욱이 나온 장면은,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라며 '지창욱이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창욱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배우를 응원해주시고 변함없는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