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17:50 (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의 대체불가 존재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의 대체불가 존재감
  • 최선은
  • 승인 2019.03.2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티저 영상만으로도 압도적인 아우라! 4월 8일 첫 방송 앞두고 기대감 무한 상승
사진= MBC
사진= MBC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역대급 핵사이다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는 4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오는 4월 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2019년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Ⅰ연출 박원국)이 포스터를 비롯해 1차, 2차, 3차 티저 영상 등 공개되는 콘텐츠마다 색다른 매력을 선사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4차 티저 영상 공개로 또 한 번 화제의 선상에 오르고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통쾌한 사이다 매력을 한 방에 전파할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4차 티저 영상은 스토리의 핵심 포인트를 짚어주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근로감독관으로 분한 김동욱이 고심 끝에 무언가 결심에 나서는 듯한 모습이다. 이어 자신보다 직위가 낮다는 이유로 한참 나이 많은 어르신을 폭행하는 갑질, 생계의 끝으로 내몰린 직원들의 처절한 외침, 직원들을 향한 폭언과 무리한 요구 등 실제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갑질 횡포를 담은 장면들이 연달아 그려지며 이를 보는 우리들의 마음까지 울컥하게 만든다. 여기에 “사람은 안 변해. 세상이 변하지 않는 것처럼”이라는 대사는 예비 시청자들의 가슴에 콕 박혀 공감대를 형성한 동시에 과연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던 근로감독관 김동욱이 어떤 결심을 내리게 될 것인지, 그리고 그의 그 결심이 어떤 변화를 만들어내게 될 것인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와 호기심을 무한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갑질 횡포에 차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도대체 언제까지 사람 죽고 난 다음에 할건데요!”라고 외치는 김동욱의 대사는 극 중에서 갑질과의 전쟁으로 맹 활약을 펼치게 될 근로감독관 조진갑 캐릭터의 매력을 한 방에 보여주고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그 중에서도 4차 티저 영상에서 가장 압권은 바로 마지막 장면이다. 사회의 악덕 갑질에 당한 을들의 사연이 가득 담긴 서류를 앞에 두고 큰 결정을 내린 근로감독관 김동욱이 그 사연들을 똑바로 응시하는 장면은 앞으로 그가 근로감독관으로서 어떻게 변화하게 될 것인지, 그리고 현실 속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판타지라 할 지라도 그의 변화가 시청자들에게 얼마나 짜릿한 통쾌함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게 될 것인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한편. 김동욱과 박세영의 범상치 않은 커플 케미를 엿볼 수 있는 2차 포스터 공개로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아이템’ 후속으로 오는 4월 8일 첫 방송된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