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스퍼∙하이콘-반타-메이커다오, ‘블록체인 지역화폐’ 구축 위해 트리플 얼라이언스 협약 체결
글로스퍼∙하이콘-반타-메이커다오, ‘블록체인 지역화폐’ 구축 위해 트리플 얼라이언스 협약 체결
  • 최선은
  • 승인 2019.04.0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혁신 시대, 3사의 협업으로 지역화폐 대중화 나선다.
하이콘(HYCON)과 반타(VANTA), 메이커다오(MakerDAO)의 트리플 얼라이언스 이미지
하이콘(HYCON)과 반타(VANTA), 메이커다오(MakerDAO)의 트리플 얼라이언스 이미지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블록체인 기반 프로젝트 하이콘(HYCON)과 반타(VANTA), 메이커다오(MakerDAO)는 ‘블록체인 지역화폐 구축을 위해 트리플 얼라이언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에서 3사는 이용자의 사용성 한계를 무한 확장시키는 지역화폐 모델을 통한 대중화 계획을 밝혔다. 다양한 대기업들도 잇따라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시장에 진출하고 있지만, 실제 블록체인 플랫폼을 가동하고 있는 3사가 협업하는 혁신을 따라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스퍼·하이콘(대표 김태원)은 지난해 2월, 노원 지역화폐를 통해 세계 최초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를 성공적으로 상용화 시킨 경험이 있다. 반타(VANTA)네트워크, 메이커다오(MakerDAO) 블록체인 프로젝트 간 협약을 통해 기존 지역화폐가 지닌 불편함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높인 새로운 지역화폐 모델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반타(VANTA)는 초연결 사회를 위해 설계된 세계 최초의 블록체인 기반 분산 네트워크이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정보 사이에 무한한 실시간 네트워킹(Real-time Networking)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이다.

 

반타(VANTA)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지역 화폐를 취급하는 소상공인, 가맹점은 반타 API를 이용하여 지역주민들과 손쉽게 연결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하여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 홍보 효과, 정보 전달, 통신요금 절감을 실감할 수 있게 되며, 주민들 또한 반타 API를 통해 안전하고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가능해진다. 이처럼, 가맹점과 사용자 간의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정보 서비스와 지역화폐와 연동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추가되는 지역화폐 부가 서비스 중 가맹점 통신 과금 등은 결제를 위해 지역화폐와 환전을 필요로 하는 부분으로 메이커다오(MakerDao)의 스테이블코인 다이(DAI)를 통해 가격 변동성 없이 지역화폐와 환전, 사용이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메이커다오(Maker Dao)는 시가총액 7억3천8백만 달러 규모의 전 세계 암호화폐 시장에서 16번째로 큰 규모를 가지고 있는 암호화폐로, 전략적 제휴를 통한 가격 변동성 없는 안정된 결제 수단 활용 방안 탑재할 예정이다.

 

글로스퍼·하이콘(대표 김태원)은 "장기적으로 고객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다양화 시키는 답이 블록체인 지역화폐를 대중화시키는 답이다”며 "특색 있는 블록체인 암호화폐 플랫폼 간 물리적 통합 없이도 경쟁력 있는 지역화폐 플랫폼을 만드는 것을 선보이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차세대 블록체인 지역화폐의 탄생을 기대하는 이번 소식으로 ‘하이콘(HYCON)-반타(VANTA)-메이커다오(MakerDAO)’ 트리플 얼라이언스를 통해 만들어 나갈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