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편한세상 ‘C2 HOUSE’ 론칭
e편한세상 ‘C2 HOUSE’ 론칭
  • 최선은
  • 승인 2019.04.18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2 HOUSE 주방
C2 HOUSE 주방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국내 주거문화를 선도해 온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은 누구보다 앞서나가고 살기 좋은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혁신을 기반으로 대한민국 최초라는 수식어 또한 많이 탄생시킨 대표 주거 브랜드이다. 아파트에 최초로 브랜드를 부여했고, 외관 디자인 특화를 시도하였으며, 리빙 서비스 개념을 도입해 브랜드를 한 차원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저출산‧고령화 사회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인구 구성의 변화와 저성장에 따른 사회경제적 구조의 변화는 주거 문화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개인의 삶의 질 향상에 대한 욕구와 주거생태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으며, 이와 같은 사회경제 구조 패러다임은 주거공간인 집에 대한 인식도 단순한 거주나 부동산 가치를 넘어 개인의 삶이 있는 공간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이제 사람들은 투자의 대상이 아닌 사는 이의 건강과 문화, 다양해진 라이프스타일을 온전히 담을 수 있는 주거공간을 원하고 찾고 있는 것이다.

 

오늘날의 소비자들은 상품에 대한 만족도를 기술력이나 품질만으로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이 소비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그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의 적극적인 관계 형성에 공감 한다. 대림산업은 소비자들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대의 흐름에 따른 세대 변화와 라이프스타일 패턴을 연구해왔다. 국내외 소비 및 주거 트렌드와 고객의 행태 등 총 1,200여만명 이상의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소비자들의 성향을 이해하고, 소셜 인사이트 검색을 통한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인식을 조사 했다. 고객 VOC(VOICE OF CUSTOMER로 정량, 정성, 갱서베이 등)를 통한 거주 환경의 잠재적 니즈와 개선점 분석, 실제 1,000여세대 이상의 소비자들의 거주 환경에 대한 행태 조사까지 동반한 360도 전방위적인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했다. 이를 토대로 고객의 생활 패턴을 적극 반영하여 인테리어 스타일, 구조, 설계까지 통합적으로 차별화한, e편한세상만의 기술과 상품, 디자인과 철학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 ‘C2 HOUSE’를 탄생시켰다.

 

C2 HOUSE는 ‘Creative Living’과 ‘Customizing Space’의 결합어로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사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급변하는 라이프스타일과 주거 환경에 맞춰 유연하게 대처 가능하도록 개발된 새로운 주거 플랫폼이다. 이러한 C2 HOUSE의 3가지 핵심요소는 디자인 차별화, 주거 최적화, 라이프스타일 맞춤이다. 삶을 온전히 담기 위해 디자인적 측면에서는 비움을 콘셉트로 색감을 단순화하고, 어떠한 스타일에도 배경이 되어주는 모던하고 세련된 느낌의 인테리어로 본인의 취향에 맞는 집안 연출을 가능하게 했다. 또한 각 공간이 제 기능을 찾고 고객들이 가장 큰 불편요소로 꼽는 동선과 수납 문제를 해결하는 등 고객에게 최적의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그리고 대림산업 건축 80여년의 축적된 앞선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자유로운 구조 변경 설계 특화를 통해,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평면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구현하였다. 마지막으로 건설사 최초, 고객이 신경 쓰지 않아도 자동 센서로 공기 질이 관리되는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을 적용하여 미세먼지에 대한 대비책도 강화하였다.

 

e편한세상은 이렇듯 철저한 고객 분석을 통해 만들어낸 또 하나의 혁신적인 주거 상품을 통해, 획일화된 아파트 주거 문화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번 C2 HOUSE를 또 다른 시작으로 삼아, 계속해서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변화를 시도하며 국내 최고의 주거 공간을 개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