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Dole)코리아, 홈쿡족 위한 ‘후룻파우치’ 2종 출시
돌(Dole)코리아, 홈쿡족 위한 ‘후룻파우치’ 2종 출시
  • 최선은
  • 승인 2019.04.19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룻파우치
후룻파우치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세계적인 청과 브랜드 돌(Dole)코리아가 엄선한 과일의 과육을 파우치에 담아 다양한 레시피 재료로 활용할 수 있는 ‘후룻파우치’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후룻파우치’는 돌(Dole)사가 엄선한 열대과일을 번거로운 손질 과정 없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파우치 패키지에 담아낸 제품이다.

 

집에서 다양한 요리 및 디저트 등을 직접 만들어 먹는 홈쿠킹, 홈베이킹족이 늘고 있는 것에서 착안, 한 입 크기의 과일을 선봬 동남아식 파인애플 볶음밥이나 과일 타르트 토핑 등 다양한 레시피 재료로 활용하기에 좋다. 또한 과일을 시럽이 아닌 100% 과일 주스에 담아, 갈아서 주스로 바로 마시거나 그대로 얼려 아이스바로도 즐길 수 있다.

 

이번 제품의 패키지는 휴대 및 보관이 용이한 지퍼팩 파우치 형태로 출시되어 야외에서 과일 껍질 처리 등으로 고민이 많았던 캠핑족 또는 어린 자녀들을 위해 간식을 만들어 먹이는 주부나, 평소 디저트나 요리를 즐겨 해먹는 소비자들에게도 제격이다.

 

돌 가공식품 관계자는 “집에서 손쉽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의 인기와 다른 한 축으로 직접 디저트, 요리 등을 해먹는 홈쿡족들이 증가함에 따라 이번 ‘후룻파우치’를 선보이게 됐다”라며, “다양한 레시피 재료로 활용하기에 편리한 요소들을 두루 갖춰 요리를 할 때나, 캠핑 시 등 다양한 상황에 활용하기 좋은 제품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후룻파우치’는 달콤한 ‘파인애플’ 만을 담은 제품과 파인애플, 레드파파야, 옐로우 파파야 등 열대과일 3종을 한 팩에 담은 ‘트로피칼 믹스’ 총 2종으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1봉에 2,480원(할인점 기준)이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