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이인좌의 난’ 최후의 결전 임박!카운트다운 시작!
해치 ‘이인좌의 난’ 최후의 결전 임박!카운트다운 시작!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4.2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해치’
사진= SBS ‘해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는 SBS ‘해치’ 속 ‘이인좌의 난’을 둘러싼 최후의 결전이 임박했다. 정문성과 고주원이 악행의 종지부를 찍고 비참한 최후를 맞을 것으로 예고돼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동시간 대 1위를 차지, 월화 최강자의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23일(화), 벼랑 끝에 몰린 정문성(밀풍군 이탄 역)-고주원(이인좌 역)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 싸움은 반드시 우리가 이길 것”이라며 전쟁을 향한 사기가 최고치를 찍은 ‘조선 어벤져스’ 영조(정일우 분)-박문수(권율 분)-여지(고아라 분)-달문(박훈 분)과 이인좌(고주원 분)를 필두로 한 반란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스펙터클한 전투가 벌어지면서 극의 긴장감이 한껏 치솟은 상황.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컷에서 정문성-고주원은 벼랑 끝에 몰린 듯 패색이 짙어져 있어 눈길을 끈다. 정문성은 자신의 눈 앞에 펼쳐진 광경이 믿을 수 없다는 듯 불안에 휩싸여 있고, 고주원은 이를 악 다문 채 사색이 되어 굳어진 모습. 앞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역병 바이러스로 조선을 발칵 뒤집어놓는가 하면, 영조를 무너트리고 새로운 조선을 세울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절박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반면 권율-박훈은 사이다 같은 호쾌한 모습으로 눈길을 잡아 끈다. 권율은 가슴이 벅차 오르듯 수많은 군사들과 함께 한 얼굴 만면에 기쁨과 뜨거움이 번지고 있다. 박훈 또한 비장한 눈빛으로 누군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는 등 드디어 ‘역당의 수괴’ 고주원-정문성이 최후를 맞이하는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SBS ‘해치’ 제작진은 “’영조’ 정일우를 필두로 한 조선 어벤져스가 ‘이인좌의 난’을 통쾌한 승리로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운을 뗀 뒤 “특히 ‘이인좌의 난’을 통해 ‘영조’ 정일우와 조선이 어떻게 변할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 놓을 수 없는 핵사이다 같은 스펙터클한 전개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2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