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세계속으로' 모아이 석상의 비밀을 찾아서, 칠레 이스터섬
'걸어서 세계속으로' 모아이 석상의 비밀을 찾아서, 칠레 이스터섬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4.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사진=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늘(27일) 아침 '걸어서 세계속으로’ 에서는 남태평양 미지의 섬, 칠레 이스터섬(Easter Island)을 찾아간다.

 

1722년 네덜란드 탐험대가 찾아낸 미지의 섬 라파누이는 부활절에 발견되어 이스터섬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세계의 불가사의라고 불리는 모아이 석상과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장엄한 분화구가 있는 이곳.

 

라파누이의 문명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과 그 거대한 풍경 속으로 떠나본다!

 

이스터섬의 수도이자 모든 여행의 출발지인 항가로아(Hanga Roa) 그 옆엔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거대한 분화구 라노 카우(Rano Kau)가 있다.

 

라파누이인들의 성역이었던 오롱고 (Orongo) 이곳에서는 과거 섬을 1년 동안 통치할 수 있었던 탕가타 마누를 뽑는 의식인 ‘조인의례’가 이루어졌다.

 

푸카오(모자)를 쓴 모아이를 볼 수 있는 아나케나(Anakena)와 이스터섬 내에서 가장 많은 15개의 모아이 석상이 있는 통가리키(Tongariki)까지. 다양한 모아이 석상을 만나보자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