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說] 삼성전자 첫 단체교섭
[재계說] 삼성전자 첫 단체교섭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4.2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로고
삼성전자 로고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노조 측과 첫 단체교섭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1969년 회사 창립 이후 50년 만이며 '무노조 경영'을 고수해왔던 삼성전자의 첫 노동조합과 단체교섭 진행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파이낸셜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삼성전자 노동조합에 따르면 양측은 올해 초부터 지난달까지 총 4차례 단체교섭을 했으며 삼성전자 노동조합은 삼성전자 내 총 3개 노조 중 대표 자격을 갖고 단체교섭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엔 삼성전자의 첫 노조가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안양지청에 설립을 신고하고 이후 지난해 8월 삼성전자 구미지부 노조가 출범했다. 그리고 8월 삼성전자 노조는 세번째이지만 전국 단위로는 처음이다.

 

삼성전자 노사 간 본격적인 단체교섭이 진행됨에 따라 협상 결과에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