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장위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대우건설 ‘장위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 최선은
  • 승인 2019.04.2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감도
조감도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지난 4월 28일 서울시 성북구 장위동 25-55번지 일대에서 진행되는 ‘장위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총회에서 롯데건설을 제치고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총 조합원 566명 중 491명이 총회에 참석했고, 부재자 투표를 포함한 전체 529표 중 대우건설이 352표를 득표했다. 

 

장위6구역 재개발 사업은 105,163.9㎡ 부지에 총 1,637세대, 지하 3층~지상 33층 아파트 15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으로 공사금액은 3,231억원(VAT 제외) 규모이다.

전체 1,637세대 중 조합분 566세대와 임대주택 285세대를 제외한 786세대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며, 전용면적 기준으로 39㎡ 임대주택 129세대, 46㎡ 임대주택 126세대, 59㎡ 임대주택 30세대, 59㎡ 473세대, 84㎡ 818세대, 105㎡ 61세대로 개발될 예정이다.

 

장위6구역 재개발 사업장은 1호선, 6호선이 모두 지나는 석계역과 6호선 돌곶이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초역세권 입지로, GTX C노선과 동북선 경전철 계획이 예정된 광운대역과 인접해 교통의 요지로 주목 받는 곳이다. 북부간선도로와 동부간선도로를 통해 서울 내⋅외곽 진출이 용이하며, 우이천을 끼고 있어 수변 공간 개발을 통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사업장 인근에 서울선곡초, 광운초, 남대문중이 위치하고 있어 교육환경이 우수하며 이마트,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장위시장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이 인접해 있어 장위 뉴타운 내에서도 핵심으로 손꼽히는 사업이다. 

 

특히 공사비 협상 난항으로 작년 8월 기존 시공사였던 삼성물산⋅포스코건설과 계약을 해지하고 새롭게 입찰을 진행하면서 업계 큰 관심을 받았던 사업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시공사 선정은 대우건설이 새로운 푸르지오를 적용해 제안한 특화설계와 장위10구역, 행당7구역 등 서울 강북지역 재개발 사업에서 보여준 사업관리 노하우가 높이 평가된 결과로 보여진다”며 “그동안 사업이 일부 지연된 만큼 조합과 공조해 연내 관리처분인가와 이주가 시작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3월 28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새로운 푸르지오 브랜드를 발표했고, 장위6구역이 새로운 푸르지오를 적용해 시공사 선정된 첫 번째 단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새로운 푸르지오를 적용한 특화설계로 사업성이 우수한 사업을 선별 수주할 계획이다”며 “새로운 푸르지오가 조합원들에게 호응이 좋은 만큼 장위6구역 시공사 선정 기세를 몰아 올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