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정재은이 밝힌 결말…“나나 선택 인정하고 존중한 엄마”
‘킬잇’ 정재은이 밝힌 결말…“나나 선택 인정하고 존중한 엄마”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4.2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굳피플, OCN 제공
사진= 굳피플, OCN 제공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배우 정재은이 드라마 ‘킬잇’에서 특별한 캐릭터 해석으로 마지막까지 막강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정재은은 엄마 정소연이 딸 도현진(나나 분)의 선택을 존중한 것이라면서 마지막 회의 인상적인 장면을 복기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재은은 OCN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극본 손현수, 최명진 연출 남성우, 제작 크레이브웍스, 총 12부작)에서 엘리트 형사 도현진의 엄마 정소연으로 열연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킬잇’ 최종회는 킬러 김수현(장기용 분)이 악행을 일삼던 도재환(정해균 분)을 처단한 후 세상을 떠나는 가슴 먹먹한 결말을 맞았다.  

 

현진이 양아버지 재환을 살인 교사 혐의로 직접 체포하고 이 모습을 소연이 묵묵히 지켜보는 모습이 강한 인상을 선사했다. 소연이 “이게 네가 선택한 결론이야?”를 물으며 현진의 선택을 존중하는 모습은 뭉클한 모성애가 담겨 있었다.

 

정재은은 “소연이 딸 현진의 선택을 인정하고 존중해준 것”이라면서 “소연은 수현과 현진이 진실을 밝혀내고 해결할 수 있게 묵묵히 지켜봐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연은 입양한 현진을 대리품으로 여기고 집착하는 것처럼 오해를 받았지만 이후 현진에 대한 지극정성의 모성애가 담기며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정재은은 복합적인 감정을 가진 소연의 감정선을 자유자재로 표현하며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매작품 정교한 캐릭터 해석으로 감탄을 안기는 정재은은 이번에도 반전이 있는 모성애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엄마 캐릭터는 어느 작품에나 등장하곤 하지만 정재은표 엄마는 일반적인 평범한 엄마가 아니었다. 정재은은 양면성을 가진 소연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드라마 ‘킬잇’의 흥미를 한껏 높였다.

 

짧은 분량에도 등장할 때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몰아치던 정재은은 마지막 회까지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제작진과 배우들은 정재은의 열연에 마지막 촬영 때 노고의 의미를 담은 꽃다발을 선물하는 깜짝 파티를 마련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마지막 회 촬영 현장에서 제작진이 제안한 소연이 현진의 어린 시절과 지금의 사진을 함께 지켜보는 장면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소연의 모성애와 함께 그간 고난을 겪은 현진의 지난 날을 돌아보는 의미 있는 장면이었다.

 

정재은은 “제작진이 사건이 휘몰아친 후 고요가 찾아왔을 때 엄마 소연이 사진을 보는 장면을 제안했다”면서 “소연은 늘 현진이를 사랑했고 현진이의 행복만 바라는 엄마라는 것을 알 수 있는 장면인 것 같다. 또 그간의 우여곡절을 돌아보는 지난날의 회심 같은 마음도 담겨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재은은 마지막으로 “벌써 종영이라고 하니 아쉽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