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역대급 충격 엔딩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역대급 충격 엔딩
  • 최선은
  • 승인 2019.05.0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사진= MBC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이 일생 최대의 위기에 직면했다.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연출 박원국)이 후반전 시작과 함께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하게 된 김동욱의 수난시대는 안방극장에 새로운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60분을 시간 순삭하게 만드는 롤러코스터급 전개와 최강의 몰입도를 선보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명실상부 월화 드라마 최강자의 위엄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월요병 퇴치 드라마, 월요병 공식 치료제 등의 타이틀의 진가를 또 한 번 발휘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그 동안 사회의 악덕 갑질을 통쾌하고 짜릿하게 응징하며 속이 뻥 뚫리는 장풍 사이다를 발사했던 김동욱에게 고난과 역경이 시간들이 찾아오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졸이게 했고, 더욱 극에 빠져들게 하는 마력을 발산했다.

 

지난 17-18뢰 방송에서는 조진갑(김동욱)의 버라이어티한 수난시대가 그려졌다. 먼저 조진갑에게 찾아온 첫 번째 수난시대는 바로 ‘흑역사 소환’이었다. 갑질계의 망나니 양태수가 구속되는 기쁨을 누린 것도 잠시, 김지란(차정원) 검사는 조진갑에게 직장 내 갑질로 문제되고 있는 명성병원에 다른 문제는 없는지 조사를 해보라고 했고, 조진갑은 바로 명성병원 조사에 착수했다. 그 사이 아들 양태수의 구속으로 단단히 화가 나 있던 최서라(송옥숙)는 조진갑이 과거 10년 전 체육 선생님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그에 대한 복수를 계획했다. 그 계획은 바로 실행됐다. 조진갑이 명성병원의 진짜 문제에 대한 인턴 의사 이창규에게 제보를 받고 있던 도중, 그가 10년 전 폭력 교사였었다는 뉴스가 보도되었던 것. 때문에 폭력교사, 조장풍 등이 실시간 검색 순위를 장악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조진갑은 180도 달라진 사람들의 차가운 시선에 또 한 번 상처 받게 되면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조진갑에게 또 다른 수난시대가 찾아온 것. 이 수난시대를 만든 주인공 역시 ‘갑질계의 대모’ 최서라였다. 명성병원 근로감독 소식을 듣자마자 노동지청을 찾아간 최서라는 조진갑이 보는 앞에서 하지만(이원종) 청장의 따귀를 때렸고, 이에 진갑은 자신 때문에 청장이 모욕당했다는 자책감에 힘들어 했다. 결국 조진갑은 산재재심사위원회로 전보 명령을 받았고, 다시금 자신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피해입지 않도록 철밥통, 압력밥솥 공무원이 되자고 스스로 또 다짐하는 모습을 보여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리고 조진갑에게 닥친 마지막 수난시대는 가장 충격적이었다. 산재재심사위원회로 출근을 하게 된 진갑은 우연히 남편을 잃은 부인의 억울한 사연을 듣게 되는데, 그 남편이 다름 아닌 명성병원의 인턴 의사였던 이창규라는 것과 그가 내부고발자로 찍혀 하루아침에 병원에서 해고 당한 후 공사장에서 일을 하다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여기에 공사장에서 목숨을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공사장 펜스 밖에서 일어난 사고라 회사는 책임이 없기 때문에 산재가 아니라는 얘기를 들은 조진갑은 철밥통 공무원이 되자는 스스로의 다짐은 또 다시 뒤로 한 채 ‘분노의 조장풍’으로 재출격 한다. 조진갑은 그 길로 공사장을 찾아가 이창규의 유품을 찾으려고 했다. 하지만 그 유품을 명성건설 본사에서 찾아갔다는 말에 그는 유품 중 하나인 핸드폰 안에 무언가 단서가 있음을 직감했고, 바로 다시 유품을 찾으러 가던 그 순간, 진갑은 교통사고를 당하게 되면서 안방극장을 충격 속에 빠뜨렸다. 그리고 그 교통사고를 낸 장본인이 다름아닌 출소한 구대길(오대환)임이 드러나면서 시청자들의 몰입도는 최고조에 달했고, 조진갑이 자신의 일생 최대의 위기의 순간을 어떻게 극복하게 될 지 관심이 집중됐다.

 

이처럼 지난 방송은 조진갑의 역대급 수난시대가 이어지며 시청자들에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구속됐던 양태수와 구대길이 LTE급으로 출소를 했고, 그에 앞서 우도하(류덕환)는 스스로 갑을기획 사무실을 찾아 조진갑과 천덕구(김경남)에게 처음으로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면서 더욱 긴장감을 자아냈다. “최서라가 내려온 이상 이런 식으로 싸우면 쌤만 다친다”며 미리 경고를 한 도하는 이어 “선생님 같은 사람이 이기는 세상, 한번쯤 보고 싶었어요”라고 진심을 전해지만, 여전히 그의 진짜 숨은 의도는 무엇인지 드러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더욱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스펙타클한 전개가 이어지고 있어 19-20회를 향한 기대감과 호기심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5월 7일(화) 저녁 7시부터 네이버 V-Live를 통해 김동욱, 김경남, 유수빈, 김시은이 직접 참석하는 드라마 토크가 생방송된다. 이어 밤 10시부터는 19-20회가 방송된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