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일반 청약 경쟁률 663.03:1 기록
압타바이오, 일반 청약 경쟁률 663.03:1 기록
  • 최선은
  • 승인 2019.06.05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압타바이오 홈페이지
사진= 압타바이오 홈페이지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항암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 주식회사(대표이사 이수진)가 3~4일 양일간 일반투자자 대상으로 공모 청약을 진행한 결과 663.03:1의 청약률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일반 청약은 전체 공모주식 218만주 중, 20%에 해당하는 43만 6천주에 대해 일반투자자 대상으로 진행됐다. 총 289,082,580주가 청약 접수됐으며, 청약 증거금은 약 4조 3,362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는 최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희망 공모가 범위 최상단인 25,000원을 초과한 30,000원으로 확정된 바 있다.

 

압타바이오는 글로벌 대형 제약사 대상 라이선스아웃을 수익 모델로 하여 사업 중이다. 2개의 핵심 플랫폼인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 ‘압타(Apta)-DC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총 7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여 보유 중이다. 특히, 압타-16(혈액암 치료제)과 황반변성 치료제는 삼진제약에, 압타-12(췌장암 치료제)는 미국 호프바이오사이언스에 이미 라이선스아웃 완료한 바 있다.

 

회사는 상장 후 파이프라인 별 임상에 본격 돌입해, 라이선스아웃 진행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당뇨병성 신증과 비알콜성지방간염(NASH)은 올해 하반기에 임상 2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황반변성과 압타-16(혈액암 치료제)은 임상 1/2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는 “압타바이오를 믿고 많은 관심을 주신 주주 여러분께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린다. 난치성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기업이 되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고, 앞으로도 투명한 경영활동과 함께 지속 성장하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압타바이오는 오는 7일 증거금 납입 및 환불을 거쳐 12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다. 이번 공모자금은 회사의 핵심 플랫폼 후보물질 임상시험 자금, 신약 개발을 위한 연구비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