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더 넥센 유니버시티’ 2019 서울시 건축상 우수상 수상
넥센타이어, ‘더 넥센 유니버시티’ 2019 서울시 건축상 우수상 수상
  • 최선은
  • 승인 2019.07.2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넥센유니버시티 건물 전경 (출처 ⓒL2 ARCHIVE )
더넥센유니버시티 건물 전경 (출처 ⓒL2 ARCHIVE )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의 중앙연구소인 ‘더 넥센 유니버시티’ (THE NEXEN univerCITY)가 2019년 제37회 ‘서울시 건축상’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더 넥센 유니버시티’는 서울 마곡 산업단지에 연면적 57,171제곱미터(㎡),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의 연구동과 사무동을 포함한 2개의 동으로 지난 4월 완공 됐다.

 

건물 외부에는 타이어 트래드 문양을 형상화해 업의 특성을 나타냈으며 태양광 발전 시스템,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 설비, 옥상 녹화에 의한 열 손실 저감 등이 설계 된 친환경 빌딩으로 녹색건축인증 우수 등급,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등급을 받은 바 있다.

 

또한, 건물의 중심 녹지공간인 중정(Courtyard)과 이를 둘러싼 다중나선형 그린루프 (Multi-helix Green Roof) 형태의 산책로는 공간들을 연속적으로 이어주며 교류와 휴식, 지속적인 아이디어 발현이 가능한 장소로 구현했다.  

 

‘더 넥센 유니버시티’는 지상 1층부터 3층까지를 개방해 임직원과 지역 주민, 지역 사회가교류 할 수 있는 공공 개방 공간을 마련해 끊임없이 소통하고 성장하고자 하는 넥센타이어의 의지를 담았다.

 

한편, 올해 37회를 맞이한 ‘서울시 건축상’은 건축의 공공적 가치를 구현하며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 우수한 건축물과 공간환경을 장려하기 위한 상으로 서울의 건축문화와 기술발전에 기여한 건축 관계자를 시상하는 서울시 건축분야의 최고 권위의 상이다.

 

올해는 총 133개의 작품이 응모된 가운데 서류심사 및 현장심사를 거쳐 11개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건축주에게는 건축물에 부착하는 기념동판이, 건축상 수상자(설계자)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2019 서울건축문화제' 행사의 하나로 오는 9월 6일 문화비축기지 T2 공연장에서 개최되며 수상작 전시는 9월 6일~22일 문화비축기지 T6 전시장에서 진행된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