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시그라프 2019’에서 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그래픽 기술 발표
넷마블, ‘시그라프 2019’에서 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그래픽 기술 발표
  • 최선은
  • 승인 2019.08.0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 시그라프 2019에서 AI 그래픽 기술 발표
넷마블 시그라프 2019에서 AI 그래픽 기술 발표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이 최근 미국 LA에서 개최된 컴퓨터 그래픽 분야 세계 최고 권위 행사인 ‘시그라프 2019(SIGGRAPH 2019)’에서, 음성에 맞춰 더욱 자연스러운 얼굴 애니메이션을 자동으로 생성할 수 있는 ‘다중작업 방식 음성 기반 얼굴 애니메이션 (Multi-Task Audio-Driven Facial Animation, 이하 MTADFA)’ 기술이 담긴 논문을 발표했다.

 

이 행사에서 논문을 발표한 넷마블 AI센터 안수남 팀장은, “넷마블이 업계 최초로 ‘MTADFA’ 기술을 개발다”고 밝혔다.

 

MTADFA는 넷마블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딥 뉴럴 네트워크인 멀타넷(MulTaNet: Multi-Task Deep neural Networks)을 활용한다. 실험 데이터에서 제공하는 14명의 서로 다른 캐릭터의 음성-얼굴 애니메이션을 동시에 학습하며, 이를 활용해 더 많은 캐릭터의 얼굴 애니메이션을 확장 생성할 수 있다는게 가장 큰 특징이다.

 

안수남 팀장은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얼굴 애니메이션을 생성하기 위해서는 먼저 음성과 애니메이션이 짝지어진 예시를 보며 학습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넷마블의 차세대 기술인 MTADFA는 인공지능이 더욱 다양한 예시를 학습할 수 있도록 해, 기존 대비 더욱더 자연스럽고 안정적인 애니메이션을 생성할 수 있다. 또, 새로운 언어 음성 입력 시에도 입술 움직임을 동기화하는 능력이 우수해 다국어 지원 게임 개발 시에도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 개별 캐릭터를 따로 학습시켜야만 하는 기존 방식은 인공지능에 충분한 데이터를 제공하지 못해 최종 생성된 애니메이션에서 떨림 현상이 발생하거나 새로운 언어에 대한 동기화가 맞지 않는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 넷마블은 이를 해결하고 진화시키는데 초점을 맞췄다.

 

넷마블 AI 센터 오인수 실장은  “음성 입력에 맞춰 자연스러운 얼굴 애니메이션을 자동 생성해주는 기술 개발을 통해, 이용자에게 더 높은 생동감과 몰입감을 제공하는 모바일 게임을 개발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애니메이션 등 아트 제작 과정도 자동화할 수 있어 개발 효율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덧붙였다.

 

넷마블은 향후 자사의 게임 등에 우선적으로 이 기술을 적용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AI센터는 넷마블의 인공지능 게임 기술 연구 및 개발을 진행하는 전담 조직이다. 인공지능 기반으로 게임 서비스 및 운영을 고도화하는 콜럼버스 프로젝트, 게임 및 인공지능 플레이어 개발 역량을 강화하는 마젤란 프로젝트 등 넷마블의 지능형 게임 기술을 개발을 이끌고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