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카자흐스탄에 교통카드시스템 수출 ‘쾌거’
코레일, 카자흐스탄에 교통카드시스템 수출 ‘쾌거’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8.1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라간다 시 버스 단말기에 레일플러스 교통카드를 사용하는 모습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코레일(사장 오영식)이 오는 12월부터 카자흐스탄 제4의 도시 카라간다에서 ‘레일플러스’교통카드 사업 해외 진출의 첫 포문을 연다.

이를 위해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사업을 진행할 ㈜에이엘솔루션과 16일 오전 대전사옥에서 ‘레일플러스 교통카드 카자흐스탄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12월부터 2033년까지 15년간 카라간다 시에 약 234만 장의 레일플러스 교통카드를 공급한다. 2014년 레일플러스 교통카드 출시 이후 해외에 진출한 첫 사례다.

아울러 코레일은 승하차 시간·구간에 따른 이용내역 정산 및 요금 집계 업무를 수행하고, 교통카드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기술을 제공하기로 했다.

카라간다 시에 구축될 교통카드 시스템은 전국호환 규격의 교통카드 (레일플러스) 발행, 버스 결제 단말기(9개 운송사 버스 950대) 및 충전기 설치, 교통카드 이용정보 집계시스템, 버스운행정보시스템 등이다. 

인구 40만의 카라간다 시는 도심 인구밀도가 높아 교통카드 시스템 도입 시 대중교통 혼잡도 완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은 향후 악토베, 파블로다르 등 카자흐스탄 주요 도시의 교통카드 사업 수주를 목표로 우리나라 중소기업과 함께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앞으로도 교통카드 ‘레일플러스’ 브랜드를 해외에 널리 알리고, 역량있는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사업 진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jinuk@specialtimes.co.kr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