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싱어 김원효, 세상 떠난 아버지 생각하며 눈물
라스트 싱어 김원효, 세상 떠난 아버지 생각하며 눈물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4.08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MBN ‘라스트 싱어’
사진 제공 = MBN ‘라스트 싱어’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9일 MBN 노래 경연 예능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기획/연출 박태호, 이하 ‘라스트 싱어’) 최종회가 방송된다. 최강 보컬들 중 치열한 경쟁 끝에 마지막 여왕의 자리에 오를 주인공이 누가 될 것인지, 또 어떤 역대급 무대가 펼쳐질지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4월 8일 ‘라스트 싱어’ 제작진이 심사 평가단 김원효가 눈물을 뚝뚝 흘리는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개그맨 김원효는 유쾌한 입담으로 ‘라스트 싱어’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었던 만큼, 그가 왜 눈물을 흘린 것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이날 ‘라스트 싱어’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2라운드 ‘왕위 쟁탈전’ 뒷부분이 공개된다. 각 조에서 최종 라운드에 올라갈 수 있는 것은 단 한 명의 보컬뿐. 이에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 가운데, 한 참가자가 김광진의 명곡 ‘편지’를 선곡했다고 한다. 그녀는 무대 위에서 담담하고도 청아한 목소리로 ‘편지’를 재해석했고, 그녀만의 깊은 감정에 평가단 전원이 이입했다고 한다.

 

“왜 이렇게 잘하나?”라는 감탄이 쏟아진 가운데 김원효는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김원효는 “들으면서 눈물이 났다. 지난해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그때 아버지가 편지를 써 주셨다. 그 편지 내용이 생각나서 감정 이입을 하게 된 것 같다. 선물을 주신 것 같아서 감사하다”라며 진심 어린 극찬과 감동을 표현했다고 한다.

 

과연 김원효를 감동시킨 보컬은 누구일까. 그녀의 무대가 얼마나 대단했길래 이토록 평가단의 감탄이 쏟아진 것일까. 그녀는 최종 TOP5에 진출할 수 있을까. 나아가 대장정의 마무리를 장식할 ‘라스트 싱어’ 여왕은 누가 될까. 이 모든 것이 공개될 MBN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 최종회는 4월 9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