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04:00 (토)
쌍용정보통신, 행정안전부 ‘공공클라우드 전환 사업’1차에 이어 3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쌍용정보통신, 행정안전부 ‘공공클라우드 전환 사업’1차에 이어 3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2.01.1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정보통신
쌍용정보통신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쌍용정보통신(010280)은 행정안전부가 발주한 공공 클라우드 전환 1·2·3차 사업에서 1차에 이어 3차까지 우선협상대상자로 쌍용정보통신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쌍용정보통신 컨소시엄은 공공클라우드 전환 사업 1라운드의 승자가 되어, 2025년까지 확대 진행 예정인 공공 클라우드 전환구축 사업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쌍용정보통신 컨소시엄은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 네이버클라우드, NHN, KT 등 클라우드 서비스를 각 기관에 제공한다.

 

행정안전부는 2025년까지 행정•공공기관의 모든 정보 시스템(1만9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이 가운데 46%를 2025년까지 민간 클라우드를 활용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행정•공공기관이 보유한 2천149개 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데, 이 중 97% 이상을 민간클라우드를 도입할 예정이다. 쌍용정보통신은 그 동안 수행했던 클라우드 사업을 기반으로 공공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확보할 전망이다.

 

주사업자인 쌍용정보통신은 공공과 민간의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이끌며 유지 관리·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보급 등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클라우드 대표기업의 입지를 다져 나가고 있다. EBS의 방송·교육 인터넷 서비스 통합 운영 사업도 진행 중이다. EBS의 전체 IT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운영까지 총괄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쌍용정보통신 관계자는 “당사는 중견 IT서비스 기업 중 가장 큰 MSP 조직을 가지고 있으며 클라우드 사업 규모가 가장 크다”며 “최근 172억원 규모의 4세대 지능형 나이스 구축(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이어, 112억 규모의 EBS 패밀리사이트 구축계약을 수주하는 등 클라우드 사업이 순항하고 있으며 클라우드 기업으로 확고한 위치를 자리매김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정보통신은 지난 11월 아이티센 그룹 계열사인 콤텍시스템의 종속회사로 편입이 완료됐으며. 쌍용정보통신은 이번 편입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하고 콤텍시스템이 확보한 고객 채널을 통해 솔루션과 서비스를 공급하고 신규고객 발굴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