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6 04:50 (화)
[오늘뭐볼까? 26일 방송] 다큐 인사이트 임윤찬, 선우예권, 양인모 등 KBS교향악단 콜라보!
[오늘뭐볼까? 26일 방송] 다큐 인사이트 임윤찬, 선우예권, 양인모 등 KBS교향악단 콜라보!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01.2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큐 인사이트 임윤찬, 선우예권, 양인모 등 KBS교향악단 콜라보!
다큐 인사이트 임윤찬, 선우예권, 양인모 등 KBS교향악단 콜라보!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KBS교향악단과 도이치 방송 교향악단, 재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수의 교향악단을 이끄는 젊은 지휘자 피에타리 잉키넨이 프리젠터가 되어 한국은 물론 독일, 일본에서 클래식과 지휘에 대한 숨은 이야기를 전한다. 피에타리 잉키넨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영국 BBC 프롬스와 더불어 세계 3대 클래식 축제로 꼽히는 독일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에 초청된 지휘자다.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은 독일의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의 오페라만을 축제 동안 공연하는 바그너 음악 축제로 그만큼 피에타리 잉키넨은 바그너 스페셜리스트이기도 하다. 그가 이끄는 각 나라의 교향악단이 갖는 연주 특색을 비교해 보는 숨은 재미도 느껴본다. 그뿐만 아니라 아파트 상가 내에 있는 피아노 학원까지 직접 찾아 외국인의 시선으로 한국 클래식 음악의 저력이 되는 원천을 만나 21세기 클래식의 방향을 얘기한다.

 

▶ 지휘봉 때문에 죽은 지휘자가 있다! 왜?

 

음악은 시간의 예술이고, 지휘자는 시간을 통제하는 사람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세계적인 마에스트로인 정명훈과 요엘 레비, 키릴 카라비츠 등이 그 이유를 재밌는 비교를 통해 이야기하고 우리가 낯설게 느끼는 클래식과 지휘의 세계에 대해 흥미진진하게 전한다. 초기의 지휘 형태는 지금과 달랐고, 당시 죽은 지휘자도 있다고 하는데 그는 왜 죽었을까? 언제부터 지금과 같은 지휘자가 생겨났을까? 지휘할 때 지휘자의 오른손과 왼손은 어떤 역할을 하는가? 그리고 클래식이 수백 년이 지난 지금까지 수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클래식에 대한 수많은 궁금증을 <마에스트로: 클래식의 발견>에서 파헤쳐 본다.

 

▶ 클래식의 세계화, 그 중심에 선 한국의 젊은 연주자들!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한 피아니스트 임윤찬. 한국인 최초로 시벨리우스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한 양인모,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를 석권한 첼리스트 최하영 등 한국 연주자들의 국제 콩쿠르 우승 소식이 끊기지 않았던 2022년 한 해였다. 완벽한 테크닉, 풍부한 표현력을 겸비한 한국의 젊은 연주자들이 수많은 사람을 클래식 음악의 세계로 새롭게 이끌고 있다.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놀랍게도, 모두 어렸을 적 동네 음악 학원에서 시작해 세계적 음악가가 됐다는 것이다. 전 세계가 입을 모아 극찬하는 한국 클래식 연주자들의 특징과 그들을 만들어낸 한국 클래식 교육체계 등을 통해 본래 서양의 것이었던 클래식을 한국인들만의 감성과 음악적 기술로 21세기 클래식 문화를 이끌어가고 있는 이유를 알아본다.

 

그리고 어느 다큐에서도 보기 힘든, 영원히 그치지 않아도 좋을 만큼 신들린 임윤찬의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은 물론이고 선우예권, 양인모 등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연주자들과 한국을 대표하는 KBS교향악단의 연주를 TV 앞 1열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하며 클래식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될 것이다.

 

▶ 시대를 이어가는 클래식! 미래의 마에스트로를 꿈꾸다

 

KBS교향악단과 피에타리 잉키넨은 청소년 지휘 마스터 클래스를 개최해 차세대 지휘자 양성에 힘쓰고 있다. 오디션을 통해 당당히 마스터 클래스에 선택된 중학생 박수현 양(15)은 잉키넨의 전문적인 지도 속에서 자신의 꿈에 한 걸음 더 다가서고 있다. 지휘는 결국 작곡가를 이해하고, 작곡가의 의도를 청중들에게 전달하는 사람. 지휘자의 손끝에서 흩어진 음들은 비로소 음악이 된다. 언젠간 세계적인 무대에 오를 날을 기대하며 부천아트센터 무대에서 마음껏 지휘를 펼치는데, 중학교 2학년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독보적인 무대가 시작된다.

 

▶ 클래식 애호가, 배우 김미숙이 <마에스트로: 클래식의 발견> 내레이션에 참여하다

 

KBS 클래식FM <김미숙 가정음악>에서 6년째 진행을 맡은 배우 김미숙이 <마에스트로: 클래식의 발견>에서 명품 보이스로 클래식의 진정성을 더해줄 예정이다. 내레이션을 마친 후, “방송이 너무 기다려진다”라며 기대감을 더했다고 하는데, 수많은 프로그램에 참여한 배우 김미숙도 고대하는 <마에스트로: 클래식의 발견>. 클래식이 전하는 카타르시스를 느끼고 싶다면, 본방을 사수하자.

 

다큐 인사이트 <마에스트로: 클래식의 발견>은 2023년 1월 26일 목요일 밤 10시 KBS 1TV에서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