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최종회, 박일도에 맞선 절박하고 처절한 최후의 결전
'손 the guest' 최종회, 박일도에 맞선 절박하고 처절한 최후의 결전
  • 최선은
  • 승인 2018.11.0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작진 “최종회다운 폭발적인 몰입감, 압도적인 공포로 대미 장식... ‘손 the guest’ 다운 최종장 기대해도 좋다”
사진= OCN
사진= OCN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손 the guest’가 박일도에 맞선 최후의 결전으로 한국형 리얼 공포의 최종장을 연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대망의 최종회 방송을 앞둔 1일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과 양신부(안내상 분)의 살벌한 대치 현장을 공개해 긴장감을 높였다.

 

윤화평, 최윤, 강길영이 박일도의 실체에 가까워지며 숨 막히는 공포를 자아내고 있다. 양신부는 윤화평의 할아버지 윤무일(전무송 분)을 데리고 봉사단체가 시작된 계양진으로 향했다. 양신부가 뿜어내는 강력한 악의 기운에 사로잡힌 부마자가 속출하며 급기야 마을 전체가 ‘손’의 기운에 잠식됐다. 강력한 악령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가운데 위기에도 흩어지지 않고 더욱더 단단한 공조를 펼쳐온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행보가 긴장감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 윤화평, 최윤, 강길영과 양신부의 대치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공포로 심장을 조인다. 드디어 양신부와 마주한 세 사람은 엄습하는 두려움에도 강렬한 에너지로 거대한 악에 맞서고 있다. 뜨거운 분노를 표출하는 윤화평, 상처를 입고도 예리한 날을 세우는 최윤, 단단하게 여문 강길영의 눈빛은 각기 다른 감정을 담아내고 있지만 박일도를 잡으려는 절실한 심정만큼은 닮아있다. 그들을 기다렸다는 듯 평온하고 담담하게 선 양신부가 발산하는 다크 아우라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오늘(1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위기 속에서도 끈질기게 ‘손’을 쫓아왔던 윤화평, 최윤, 강길영과 박일도의 최후의 전면전이 펼쳐진다. 상상보다 강력한 힘을 지닌 박일도가 이미 마을 전체를 장악하며 불안감이 최고조로 치달은 상황. 그러나 부마자의 예언으로 고통받고 있는 최윤이 구마의식으로 부마자를 구할 수도 없어 난관을 맞았다. 벼랑 끝 위기에서도 목숨을 걸고 사투를 벌이는 세 사람의 마지막 공조가 뜨겁게 펼쳐진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공포가 펼쳐진다. 악에 맞서 사투를 벌이는 세 사람의 공조가 찾아낸 해답이 무엇일지 지켜봐 달라”며 “시작부터 차원이 달랐던 만큼 최종회다운 폭발적인 몰입감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손 the guest’ 다운 최종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최종회는 오늘(1일) 밤 11시 방송된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