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01:10 (목)
보컬 쏙 빠진 장미여관, 강준우-육중완 나가면서 해체수순...사유에 논란
보컬 쏙 빠진 장미여관, 강준우-육중완 나가면서 해체수순...사유에 논란
  • 최선은
  • 승인 2018.11.1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미여관 (사진= KBS)
장미여관 (사진= KBS 화면캡처)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5인조 밴드 장미여관(강준우, 육중완,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이 활발한 활동 끝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7일 전에도 장미여관은 KBS '열린음악회'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갑작스럽게 12일 장미여관 소속사 측과 장미여관 멤버 임경섭이 내놓은 '해체' 또는 '공중분해'라는 입장 차에 팬들의 안타까움이 쏟아진다.

 

먼저 소속사 측은 강준우, 육중완 투톱으로 밴드 활동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그 사유에 대해선 "멤버 간 견해 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남은 멤버 3인(임경섭, 윤장현, 배상재)은 "강준우, 육중완 두 멤버가 팀에서 나가달라고 요청했다"고 털어놓으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한편, 장미여관은 2011년 데뷔, 5년 만에 정규 앨범 '오빠는 잘 있단다'를 발매하며 천천히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올 하반기 정규앨범을 예고했으나 미뤄지면서 빛 보지 못한 앨범과 더이상 볼 수 없는 장미여관의 무대에 팬들의 아쉬움이 커지고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