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 개관
LH,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 개관
  • 최선은
  • 승인 2018.11.2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와 LH가 332억 공동 투자해 세종시에 건립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 연구사무동 전경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 연구사무동 전경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LH는 22일 세종시에 위치한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 Housing Environment Research Innovation)의 개관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는 아파트에서 고질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층간소음, 미세먼지, 실내오염, 결로, 누수 등 5대 현안문제를 해결하고자, 국토교통부와 LH가 332억원을 공동 투자하여 건설한 국가 연구시설이다.

 

이날 개관식 행사는 국토교통부를 비롯하여, 세종특별자치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대한건축학회, 주요건설사 및 지역주민 등 약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거행되어 그 의미를 더했다.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는 19,685㎡ 대지에 연면적 11,074㎡ 규모로 건립되었으며, 연구사무동을 비롯하여 연구실험동, CV(맞통풍 시뮬레이터)동 및 실증실험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계최대 규모의 맞통풍 시뮬레이터를 비롯해 소음진동, 실내공기, 환기·기밀, 결로, 누수·방수 및 외단열시스템과 같은 우리생활과 밀접하게 관계되는 주택성능 분야의 연구개발 및 시험인증을 위해 145여종의 최신 연구시설 장비들이 구축되어 있다.

 

이 연구시설 장비들을 이용하여 약 65개 항목에 대한 연구실험 및 시험인증을 할 수 있으며 국가시설로 공동 운영되는 만큼, 중소기업 및 관련기관에서도 이 시설을 쉽고 저렴하게 활용할 수 있다.

 

HERI는 이날 개관식을 시작으로 주택성능 5대 현안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며, 270만호 주택건설의 노하우를 갖고 있는 LH가 기초연구부터 실험‧분석, 현장적용, 그리고 피드백까지의 운영 전반을 맡게 된다.

 

박상우 LH 사장은 “공동주택에 발생하는 층간소음과 결로, 누수 등의 문제는 입주민의 불편과 갈등, 그리고 건설산업에 대한 불신을 낳고 있어, 주택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주택성능 문제들을 반드시 해결할 수 있어야 하며, HERI가 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 시설을 명실상부한 세계최고 수준의 주택기술의 플랫폼으로 키워내고, 관련 기술과 정보를 민간과 학계에 두루 공유하여 주택산업의 새로운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