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說] 우오현 SM그룹 회장, “해운업, 산소호흡기 쓰고 있는 상황”
[재계說] 우오현 SM그룹 회장, “해운업, 산소호흡기 쓰고 있는 상황”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2.0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그룹 우오현 회장
SM그룹 우오현 회장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재계에따르면) 지난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대한해운, SM상선, 대한상선 해운사를 보유한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해운업 현 상황을 “산소 호흡기 쓰고 있는 것과 같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규제 일부만 개선돼도 재기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내 해운업계는 업계를 대표할 리더가 없다. 업계 1위는 현대상선이지만, 산업은행의 관리를 받고 있어 업계를 대변할 여유는 없다. 그럼에도 해운업계를 대변하기 위해 손까지 번쩍 들고 나서는 인물이 있었는데 바로 우오현 SM그룹 회장이라고 전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운업계 최대 현안 중의 하나인 부채비율 개선을 요망한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관계당국의 정책방향에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관련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해운업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며 “재무구조 관련 부분의 경우 부채비율 이 높아지지 않고 자금조달이 가능한 방법은 장기후순위 채권을 인수하거나 투자하는 방식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 위원장은 “해양수산부와 금융위는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실행하고 있고 새로 출범한 한국해양진흥공사 등의 장기저리자금이 지원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해 보도록 하겠다”고 답변해 향배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jinuk@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