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 환율상승 수혜 기대감 고조
아스트, 환율상승 수혜 기대감 고조
  • 최선은
  • 승인 2019.05.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최근 환율상승 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아스트(067390, 대표이사 김희원)의 수혜가 기대된다는 시장 관측이 이어지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최근 3달 사이 약 7%가 올랐다. 작년과 비교하면 2018년 말 달러당 1110원대이던 환율은 현재 약 80원 올라 1200원을 목전에 두고 있다.

 

강달러에 원화 약세가 지속됨에 따라, 수출비중 90% 기업인 항공기 정밀구조물 제작 업체 아스트는 올 한해 큰 수혜가 예상된다. 제품을 수출하고 받은 달러를 원화로 환산하면 이익이 더 많이 남게 되어 작년에 비해 매출이 상승한다는 게 그 설명이다.

 

아스트 관계자는 “회사 기준 통화는 달러로서 현재 전망되는 영업상황을 고려할 때, 원달러 환율이 10원 오를 경우 약 17억원의 매출액 증가와 10억원의 영업이익 개선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아스트가 작년 대비 납품하는 제품 종류와 계약 규모 모두 증가한 것도 환율 수혜를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올 초 트라이엄프 사로부터 이양 받은 엠브라에르 E-jet Ⅱ 동체 사업권에 따라, 아스트는 4월부터 E-jet Ⅱ 출하를 시작하여 브라질 엠브라에르에 직접 납품 중이다. 연내 최소 28대 납품을 목표로 하며, 작년보다 증가한 해당 매출 실적은 고스란히 환율 수혜 대상이 된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엠브라에르 E-jet Ⅱ과 함께 회사의 주요제품 섹션48 후방동체도 제작, 납품이 차질 없이 순항 중이다”며, “지금 환율 흐름대로라면 폭발적 성장을 이룬 1분기 실적을 넘어, 올 한해 목표 실적 이상을 달성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아스트의 1분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306억원, 영업이익 25억 3천만 원, 당기순이익 11억 1천만 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은 21.5%, 영업이익은 28.9 %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61.7% 크게 증가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