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다음 달 부산-가오슝 신규 취항! 타이완 노선 확장
티웨이항공, 다음 달 부산-가오슝 신규 취항! 타이완 노선 확장
  • 최선은
  • 승인 2019.08.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티웨이항공
사진= 티웨이항공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티웨이항공이 다음 달 부산과 가오슝을 잇는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타이완 노선 확장에 나선다.

 

티웨이항공은 부산-가오슝 노선의 부정기편을 9월 6일부터 10월 26일까지 (9월 8일은 제외)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하며, 월∙수요일 오전 11시 5분, 금요일 오후 12시 35분, 일요일 오전 11시 30분 부산 김해공항을 출발하는 스케줄로 운영한다. 

 

부산-가오슝 노선 신규 취항을 기념한 특가 항공권 이벤트도 진행된다. 8일(목) 오전 10시부터 21일(수)까지 티웨이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앱)에서 편도총액 기준 5만 1,300원부터 판매하며, 탑승기간은 9월 6일부터 10월 26일까지다.

 

타이완 서남부에 위치한 가오슝은 타이베이에 이은 제2의 도시로 보얼 예술특구, 연지담과 용호탑, 아이허강, 류허 야시장 등이 대표적인 관광지다. 근교에 위치한 컨딩은 아름다운 바다를 자랑하는 휴양지로 유명하며 연중 온화한 기온 덕분에 다양한 해양레저와 골프 등을 즐길 수 있다. 가오슝과 컨딩 여행은 최근 다양한 국내 TV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되며 새로운 인기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티웨이항공은 타이완에 김포-타이베이(송산), 인천-가오슝, 인천-타이중, 대구-타이베이(타오위안) 등 4개의 정기노선을 운항 중이며, 타이거에어와 부산-타이베이(타오위안) 노선을 코드셰어(공동운항)로 운영하고 있다. 

 

특히 티웨이항공은 타이완의 수도인 타이베이와 제2선 도시인 타이중, 가오슝까지 모두 취항하고 있는 유일한 국내 항공사이자, 국내 출발지도 서울, 대구, 부산으로 다양해 타이완 여행 고객들의 편의성을 크게 높이고 있다. 또한 대만 현지에서도 한국의 지방 노선 알리기에 앞장서고 여행박람회에 참석하는 등 다양한 영업 활동을 통해 현지 관광객을 유치하며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출∙도착지가 다른 다구간 여행을 통해 타이완 내 여러 도시의 매력을 한 번에 느껴보는 것도 추천한다”라며 “부산-가오슝 노선 취항을 시작으로 연내 타이완 노선을 지속 확장하며 양국을 잇는 대표적인 가교 역할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