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시부’역사상 최대위기 맞았다!‘독한 레이디’장미희-박희본-고민시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시부’역사상 최대위기 맞았다!‘독한 레이디’장미희-박희본-고민시
  • 최선은
  • 승인 2019.11.2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SBS
사진 제공 = SBS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정체가 밝혀진 후 점점 심화되는 사면초가 위기에 처하고 있다.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연기구멍 없는 배우들의 열연과 화려한 영상미, 우아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독특한 분위기로 매회 시청자들을 매혹시키며 놓치고 싶지 않은 ‘명품 드라마’로 사랑받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제니장(김선아)이 데오가 최고 어르신 운산스님(박병호)을 만나 자신이 데오가 친손녀임을 밝히는가 하면, 그 얘기를 몰래 엿들은 김여옥(장미희)의 잔혹한 복수로 일생일대 위기에 처하는 아찔한 엔딩이 펼쳐졌다. 데오가 친손녀 제니장을 제거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이 예고되는 가운데, 제니장의 ‘사면초가 위기 현황’이 눈길을 끌고 있다.

 

◆‘목숨 위태’ : 잔혹함의 대명사가 불러온 위기 ? 김여옥(장미희)

 

‘시크릿 부티크’ 속 제니장의 복수 탄탄대로는 김여옥이 제니장의 정체를 알게 된 이후,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 버렸다. ‘국제도시사업’ 해외투자기업 명분으로 김여옥의 비자금 전부를 회수했던 제니장이 제니장을 제거하기 위한 김여옥의 계략으로 인해 지하창고에 갇혀 차오르는 물에 빠진 채 목숨이 위태로운 일촉즉발 상황에 놓인 것. 자신의 앞길에 방해가 되는 것들은 모조리 없애버리는 잔혹한 인물 김여옥에게 맞서 본능적 승부사 제니장이 어떤 반격을 꺼내 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진화 공격’ : 자신의 목적을 위해 제니장의 몰락은 ‘필요악’ - 위예남(박희본)

 

위예남은 극악무도한 엄마 김여옥에 대한 복수로 ‘국제도시개발사업’을 뺏으려 집중했고, 이로 인해 김여옥의 수족으로 움직이고 있는 제니장의 몰락을 ‘필요악’이라 생각, 더욱 다차원적인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우선 자신의 심복인 오태석(주석태)을 통해 제니장이 아꼈던 이현지(고민시) 엄마 박주현(장영남)을 처리하면서, 냉정했던 제니장의 마음에 동요를 안겼던 터. 과연 제니장의 잔혹한 생일파티 이후에는 또 어떤 어퍼컷으로 제니장을 공격, ‘국제도시개발사업’을 흔들려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복병 활약’ : 워맨스에서 복수심으로 변심 ? 이현지(고민시)

 

‘시크릿 부티크’ 속 이현지는 누구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막강한 담력으로 협상의 달인의 면모를 과시했다. 하지만 제니장의 뜻을 오롯이 믿고 구치소행까지 불사했던 이현지는 구치소에서 우연히 만난 노파의 아들 조양오(임철형)를 통해 제니장이 엄마를 죽였다는 오해를 하게 됐다. 그리고 제니장에 대한 워맨스 대신 복수심을 품게 된 이현지는 제니장의 최대 적, 김여옥과 손을 잡았다. 이현지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제니장을 위기에 몰아넣을지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찐 편 위기’ : 제니장의 정체를 미리 안 것 자체가 위험천만 ? 위정혁(김태훈)&미세스왕(김영아)

 

지난 방송에서 제니장과 함께 지하창고에 갇혔던 제니장의 대표적 찐 편 미세스왕은 생사의 갈림길에 선 위태로운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드리웠다. 특히 데오가를 노리는 배후를 찾으려고 했던 제니장의 부탁으로 제니장이 친손녀임을 흘렸던 미세스왕이 김여옥의 제거순위 일 순위로 등극한 것. 여기에 제니장이 갇힌 것을 알게 된 위정혁은 김여옥을 쫓아와 제니장을 풀어 달라며 “저한테 유일한 사람이라서요. 제 사람 잃고, 제 곁에 남은 단 한 사람이라서요. 도영이 마저 잃으면.. 저도 살 이유가 없어서요”라고 절규했다. 이로 인해 제니장의 존재를 미리부터 알고 있었음이 발각되면서, 스스로 위험천만한 상황에 빠지고 말았다. 제니장에게 힘을 줬던 ‘찐 편’ 미세스왕과 위정혁에게 위기가 닥치면서, 제니장 마저 흔들리게 될지, 이후 제니장의 행보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김태훈-김영아가 얽히고설킨 관계 속 커져가는 갈등을 깊이 있는 연기로 표현하며 불꽃 튀는 시너지를 선사하고 있다”라며 “정체 발각 후 제니장에게로 휘몰아쳐오는 위기들로 인해 극적 긴장감이 배가 될 예정이다.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14회는 20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21일(목) 방송은 ‘제40회 청룡영화제’로 인해 결방된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