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레인 하이라이트, 황의조 '인맥 축구' 해트트릭으로 논란 잠재워
한국 바레인 하이라이트, 황의조 '인맥 축구' 해트트릭으로 논란 잠재워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8.1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의조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이 황의조가 해트트릭 활약을 펼치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한국은 6-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첫 골은 전반 17분 황의조가 김문환의 패스를 받아 슈팅하면서 선제골을 터졌다. 이어 전반 23분 김진야가 중거리 슛으로 2번째 골, 전반 35분 황의조가 3번째 골, 전반 41분 나상호가 4번째 골, 전반 43분 황의조가 다시 5번째 골을 넣으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키르기스탄을 3-1로 꺾은 말레이시아를 따돌리고 승점3(골득실+6)을 기록하면서 E조 1위로 올라섰다.

한편, 2018 아시안게임 와일드 카드로 선발된 황의조는 아시안게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당시 김학범 감독과 사제지간이어서 인맥으로 뽑힌 것 아니냐는 논란을 받았다.

jinuk@specialtimes.co.kr

jinuk@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