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이상순, '문재인 구두' '아지오' 광고모델..모델료 구두 한 켤레
효리♥이상순, '문재인 구두' '아지오' 광고모델..모델료 구두 한 켤레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8.1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JTBC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잘 알려진 '아지오'의 광고모델 활동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시각장애인인 유석영(56) 대표가 2010년 청각 장애인 6명과 오픈한 브랜드 아지오의 모델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나섰다고 밝혔다.

아지오는 2016년 5월 문 대통령이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할 때 신었던 구두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기를 끌었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장애인의 자립을 돕겠다"는 이 브랜드의 의도에 공감하고 모델로 나섰다. 모델료는 촬영 당시 착용했던 구두 한 켤레라는 미담이 알려지면서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jinuk@specialtimes.co.kr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