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모른다 김서형, 스스로 증명한 장르의 마술사
아무도모른다 김서형, 스스로 증명한 장르의 마술사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4.1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서형
김서형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의 김서형이 스스로 장르극의 정점임을 증명해내며 종영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성흔 연쇄살인 사건의 내막과 켜켜이 쌓아온 복선이 베일을 벗으며 강력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그 가운데 어린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좋은 어른 차영진(김서형)의 활약도 배가되고 있는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 차영진은 장기호(권해효)와 함께 '신생명의 복음'이 가지고 있는 비밀을 파헤치고 나섰다. '신생명의 복음' 속에 숨겨진 백상호의 과거, 성흔 연쇄살인 사건과 차영진의 서사가 드러나며 눈을 뗄 수 없는 폭풍 전개를 다시 한번 이어갔다.

 

엔딩으로 거침없이 치닫는 '아무도 모른다'의 전개에 김서형은 다시 한번 장르의 마술사로 활약했다. 날렵한 몸짓과 눈빛으로 사건의 중심에서 직접 고군분투하는 차영진을 심도 깊은 연기로 표현해낸 것. 특히 성흔 연쇄살인 사건의 진실과 맞닥트리며 분노와 정의감으로 불타는 형사의 면면을 그려내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여배우란 기존의 프레임과 아우라를 완전히 벗어나 오로지 배우 자체의 몫을 단단히 해내고 있는 느낌", "차영진 캐릭터에 모든 에너지를 쏟으며 연기하는 김서형이 배우로서 너무 멋있다", "김서형의 내공에 매번 놀란다" 등의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누구의 힘도 빌리지 않고 스스로 배우로서 입지를 증명해낸 배우 김서형. 그가 또 어떤 장르를 만나 힘을 발휘할지. 벌써부터 그의 차기작이 궁금해진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