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신하균 X 정소민, 쓰레기 더미 앞 활짝 ‘해피니스!’
영혼수선공 신하균 X 정소민, 쓰레기 더미 앞 활짝 ‘해피니스!’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5.14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
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 / 연출 유현기 / 제작 몬스터 유니온) 측은 14일 이시준(신하균 분)과 한우주(정소민 분)이 쓰레기 더미 앞에 선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 마음처방극이다. ‘쩐의 전쟁’, ‘동네변호사 조들호 시즌 1’ 이향희 작가와 ‘브레인’, ‘공부의 신’, ‘내 딸 서영이’ 유현기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선사한다.

 

지난 5-6회 방송에서는 시준과 우주의 첫 연극 치료가 시작됐다. 이들은 연극을 통해 어릴 적 아버지의 편애로 인한 트라우마로 종이를 먹기 시작한 이식증 환자, 어머니의 과한 관심으로 거식증에 시달리고 있는 환자의 속마음을 끌어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우주의 과거 트라우마 역시 공개됐다. 양엄마에게 버림받은 아픈 기억이 있는 것. 결국 우주는 자신의 아픔을 인정하고 시준에게 치료를 부탁해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 가운데 시준과 우주가 야심한 시각 쓰레기장에서 만난 모습이 포착됐다. 쓰레기 더미를 앞에 두고 잔뜩 신이 난 우주와 이를 바라보며 환하게 웃음 짓는 시준. 두 사람은 행복한 한때를 보내며 어두운 주위를 환하게 밝힌다. 

 

알고 보니 이 상황은 우주만을 위한 시준의 스페셜 현장 처방법. 시준이 우주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쓰레기장을 찾는 특단의 조치를 내린 것이어서 더욱 궁금증을 높인다. 앞서 시준은 노란 욕 봉투, 달밤 체조 등 괴짜 의사만의 처방으로 관심을 끌었다. 이번엔 또 어떤 처방으로 시청자들을 위로할지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영혼수선공’ 측은 “시준과 우주의 치유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두 사람이 쓰레기장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쓰레기 더미 한가운데서 피어나는 이들의 치유 시그널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이 선사할 힐링 매직 '영혼수선공'은 오늘(14일) 밤 10시 7-8회가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