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테말라·인도·남아공…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 수상
과테말라·인도·남아공…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 수상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09.11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 수상 내역. (사진=유네스코 누리집)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 수상 내역. (사진=유네스코 누리집)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과테말라 농촌 문해 교육과 인도 수어 중심 장애인 교육, 남아공 토착 언어 아동문학 교육이 제32회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제32회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UNESCO King Sejong Literacy Prize)’ 시상식이 9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비대면·화상 방식으로 열렸다고 10일 밝혔다.

 

수상 단체로는 ▲과테말라의 ‘무한한 지평선 익실’(Limitless Horizons Ixil/농촌에서의 상호작용형 문해교육 프로그램) ▲인도의 ‘국립개방교육원’(National Institute of Open Schooling/수어 학습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기술기반 장애인 교육)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푸쿠 아동문학재단’(Puku Children’s Literature Foundation/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남아프리카 토착 언어 아동문학 활성화) 등 세 곳이 선정됐다.

 

유네스코는 1965년에 9월 8일을 ‘세계 문해의 날(International Literacy Day)’로 정하고, 해마다 이날을 기념해 국제사회의 문맹 퇴치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문체부는 누구나 말과 글을 쉽게 익히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정신을 기리고 전 세계 문맹 퇴치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1989년에 제정된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을 지원해오고 있다.

 

1990년부터 2020년까지 56개(명) 단체와 개인이 문해 사업을 수행하고 개발도상국의 모국어 발전과 보급에 기여한 공로로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을 받았다. 특히 올해부터는 3개(명) 단체(개인)를 선정해 수상 규모를 확대했다. 각 수상 단체(개인)는 상금 2만 달러와 수상증서, 은으로 된 메달을 받는다.

 

2004년에 설립된 과테말라의 ‘무한한 지평선 익실(Ixil)’은 과테말라 차훌(Chajul) 지역에서 성평등을 확산하고 교육 활동을 펼치고 있는 비정부기구이다. 코로나19로 학교 교육을 받지 못하는 농촌 지역 청소년들에게 원격으로 상호작용형 문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올해 수상단체로 선정됐다.

 

이 교육 프로그램은 스페인어와 현지 마야 토착언어인 익실(Ixil)을 활용해 지역사회 도서관에서 청소년들의 학습을 지원하거나 텔레비전과 라디오 방송을 활용한 교육 등을 제공하고 있다. 2020년에 학습자 1,900여 명이 해당 프로그램으로 문해 교육을 받았다.

 

인도의 국립개방교육원은 개방과 원격학습을 제공하는 인도 교육부 산하 독립기관이다. 2016년부터 청각장애인과 난청 학습자들에게 중·고등학교 7개 과목에 대한 수어 학습 영상 콘텐츠와 수어 사전을 제공하고 있다.

 

2018년부터 지금까지 학습자 24,285명이 교육 혜택을 받았다. 국립개방교육원은 앞으로 더욱 많은 장애인들이 학습할 수 있도록 수어 콘텐츠와 평가도구를 개발하고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2009년에 설립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푸쿠 아동문학재단’은 모든 어린이, 특히 물질적으로 빈곤하고 소외된 지역에 사는 어린이들이 남아프리카 토착 언어로 이루어진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독서와 도서 개발을 장려하는 비정부단체이다.

 

토착 언어 분야의 작가와 교사, 사서 등을 양성해 아이들을 교육할 수 있도록 하고, 누리집을 통해 아동 도서 약 2,500권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어린이들이 사라질 위기에 처한 토착 언어를 쉽게 익히고 접할 수 있도록 토착 언어로 된 그림책도 출판하고 있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학습자 610명이 ‘푸쿠 아동문학재단’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했다.

 

이진식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한글을 창제하고 문해율을 높인 세종대왕의 정신이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을 통해 널리 알려지고, 전 세계 문해 사업과 문맹 퇴치 노력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이어 “문체부도 쉽고 편한 우리말로 국민과 원활하게 소통하기 위해 ‘쉬운 우리말 쓰기’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