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호주 뉴캐슬 대학교와 차세대 항암 혁신신약 공동연구 MOU 체결
압타바이오, 호주 뉴캐슬 대학교와 차세대 항암 혁신신약 공동연구 MOU 체결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7.29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캐슬대학 연구센터와 온라인 MOU 체결식을 진행 중인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이사(오른쪽)와 문성환 사장(가운데)
뉴캐슬대학 연구센터와 온라인 MOU 체결식을 진행 중인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이사(오른쪽)와 문성환 사장(가운데)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대표이사 이수진, 293780)가 호주 뉴캐슬 대학교(The University of Newcastle Australia) 암연구센터와 차세대 항암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업무협약(MOU)을 지난 2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호주 뉴캐슬대학 암연구센터(Priority Research Centre for CANCER RESEARCH, INNOVATION AND TRANSLATION)는 암세포 성장과 전이에 관련된 단백질 인산화의 혁신적인 프로파일링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유전적 특성으로 인해 조정되지 않는 암세포 신호 전달 경로를 특성화해 표적 치료를 통한 개인별 맞춤형 치료제 개발로 특히 유명하다.

 

압타바이오는 이번에 체결한 MOU를 통해 항암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동시에 차세대항암제 연구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사 플랫폼에 호주 뉴캐슬대학 연구센터의 암유전체 프로파일링 기술을 접목해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협약 체결 의의를 밝혔다.

 

뉴캐슬대학 측은 “이번 MOU를 통하여 팬데믹 시대에 항암제 개발을 위한 새로운 호주-한국 간 협력 모델을 찾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훌륭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압타바이오와 좋은 결실을 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열린 미국 암연구학회(AACR 2020)에서는 압타바이오의 Apta-DC 플랫폼에 기반한 혈액암치료제 ‘Apta-16’의 연구 결과(a nucleolin-targeted therapeutic agent for relapsed/refractory acute myeloid leukemia)가 소개되어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해당 치료제는 급성백혈병(AML) 혁신신약으로, 암세포 표면에 과발현된 뉴클레오린과 결합해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침투한다. 침투 후, 암세포 성장 및 증식을 정지시키며 이와 동시에 약물로 세포 사멸까지 유도하는 이중 항암 효과로 작용한다.

 

‘Apta-16’은 급성백혈병 1차 치료제에서 치료 효과가 없거나, 1차 치료 내성이 발현한 경우에도 치료 효과가 매우 우수했다. GLP 비임상 독성 시험을 완료했으며 독성 및 부작용 프로파일도 매우 우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Apta-16’은 올 하반기 임상 1상 진입 예정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